김기현 "대통령제 더이상 고집할 때 아니다"
김기현 "대통령제 더이상 고집할 때 아니다"
  • 김응삼 기자
  • 2022.05.18 17:3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구조 개편 등 개헌 논의 필요성 지적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사진)은 18일 권력구조 개편와 관련, "대통령제를 더 이상 고집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헌법을 한 번 손 볼 때가 되었다는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만약 개헌을 논의한다면 권력 구조의 개편도 당연히 논의해야 된다"며 "어떤 정당이나 정파의 의견이 녹여지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의견들이통합되어서 최종적으로 개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문제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후보 시절에 그 부분에 관련해 말씀을 하신 적이 있다"며 "당 의견을 수렴해 볼 때가 됐다"고 밝혔다.

5·18 정신 전문 헌법 수록을 위해서는 현행 헌법을 개정해야 한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