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공공기관장 연봉 1위 동서발전 사장
울산지역 공공기관장 연봉 1위 동서발전 사장
  • 김미영 기자
  • 2022.05.18 19:3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비 5.9% 올라 2억 5천만원
산업은행 4억 3천만원 전국 최고
349곳 지난해 평균 1억 8천만원
33개 기관 대통령보다 연봉 높아

공공기관장 '연봉킹'의 자리는 한국산업은행(4억 3,698만원)이 차지했고, 울산에서는 동서발전 사장(2억 5,294만원)으로 조사됐다. 

18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공공기관 349곳의 기관장 1인당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2.3% 증가한 1억 8,021만원으로 집계됐다.

기관별로는 한국산업은행의 해당 금액이 4억 3,69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은행(4억 2,326만원·2위)과 한국투자공사(4억 2,286만원·3위)도 4억 원을 넘었다. 이어 수출입은행(3억 9,775만원) 국립암센터(3억 4,816만원) 기초과학연구원(3억 2,945만원) 신용보증기금(3억 1,926만원) 한국주택금융공사(3억 1,151만원)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공공기관 기관장 연봉(1억 8,021만원)은 정부 부처 장관들보다 4,000만원 이상 많았고 국무총리와는 큰 차이가 없었다. 인사혁신처의 2021년도 정무직 연봉 표를 보면 대통령의 연봉은 2억 3,822만 7,000원, 국무총리 연봉은 1억 8,468만 5,000원이다.

지난해 기관장 연봉이 대통령보다 더 높은 공공기관은 33곳으로 분석 대상 공공기관의 9.5%였고, 국무총리보다 높은 곳은 129곳으로 37.0%였다. 장관보다 연봉이 높은 곳은 85.7%인 299곳이었다.

울산지역 공공기관 중 최고 연봉을 받은 기관장은 한국동서발전 사장으로 지난해 연봉이 전년보다 5.9% 상승한 2억 5,294만원이다. 같은 기간 유니스트 총장은 2억 4,448만원을,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연봉은 2억 271만원을 받았다.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지역 내 공공기관 중 가장 낮은 연봉인 1억 3,28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 상임감사 연봉을 공개한 공공기관 103곳의 상임감사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6,104만원으로 전년보다 1.3% 증가했다. 기관별로는 중소기업은행의 상임감사 연봉이 3억 2,19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산업은행(3억 1,820만원) 한국투자공사(3억 473만원) 한국수출입은행(3억 251만원) 등의 순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