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광공업생산 호조…울산만 마이너스 성장
부산·경남 광공업생산 호조…울산만 마이너스 성장
  • 김미영 기자
  • 2022.05.18 20:1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생산·소매판매 업황 가장 저조
경제 침체에 고용증가도 나홀로 천명대
2022년 1분기 동남권 경제동향. 통계청 제공
2022년 1분기 동남권 경제동향. 통계청 제공

동남권 중에서도 울산 경제의 활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1분기 광공업생산과 서비스생산을 비롯해 소매판매가 같은 동남권인 부산·경남에 견줘 마이너스 성장을 했거나 낮은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 여기다 각 산업 성장의 둔화로 인해 취업자 증가 수준도 인근 지역에 비해 저조했다. 

통계청의 2022년 1분기 동남권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울산지역 광공업 생산은 일 년 전 동기에 비해 -1.7% 감소했다. 부산(2.8%)과 경남(3.5%)이 호조를 보이며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울산의 자동차 및 트레일러, 금속가공제품 등의 생산이 줄어든 탓으로 분석됐다.  

서비스생산에서도 울산은 전년동기보다 2.7% 상승했는데, 부산 4.6%, 경남 3.8%의 오름폭보다 낮다. 소매판매의 경우도 전년동분기대비 부산 2.1% 증가, 경남 -1.0% 감소한 상황에서 울산은 -2.0%로 하락 폭이 컸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업황이 부산과 경남에 비해 저조하다보니, 고용시장도 상대적으로 활기가 덜했다. 취업자 수가 전년동기대비 부산 2만 7,800명, 경남 2만 8,700명 증가에 비해 울산은 1/10 수준인 2,100명 증가에 그쳤다. 

한편, 1분기 울산수출은 211억 2,800만달러로, 기타 석유제품, 경유 등의 수출이 늘어 전년동분기대비 27.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울산수입은 121억 4,500만달러로 원유, 비철금속 광 등의 수입이 증가해 전년동분기대비 49.6% 확대됐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