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사랑 가득 담은 그림책 '상추로 쌓은 탑'
가족의 사랑 가득 담은 그림책 '상추로 쌓은 탑'
  • 김미영 기자
  • 2022.05.19 18:4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삭 작가, 어린이 눈높이 동시 담아
'상추로 쌓은 탑'
'상추로 쌓은 탑'

울산에서 활동하는 아동문학가 김이삭 작가(사진)가 동시를 그림과 함께 만나는 그림책 '상추로 쌓은 탑'을 펴냈다. 김이삭 작가의 시에 신소담 작가의 그림이 더해져 만들어졌다. 

김이삭 작가
김이삭 작가

 이 그림책은 할머니의 고단한 생활 터전인 상추밭을 통해, 그 상추밭이 할머니의 근심과 아이들의 웃음이 함께 자라는 사랑의 텃밭임을 알려 준다. 
 엄마 아빠가 잠시 집을 떠난 사이 아이들은 할머니네 집에서 지내게 되는데, 할머니가 정성을 기울여 키운 상추가 바구니에 한 포기 두포기 쌓일 때마다 그 상추는 단순한 먹거리가 아닌 할머니의 노고가 담긴 결실임을 알게 되는 과정을 그렸다. 아이들도 할머니 집에 머물면서 할머니가 온 정성을 들여 상추를 키우는 모습을 지켜보며, 조그마한 힘을 보탠다. 

 김 작가는 할머니가 상추로 한 잎 한 잎 쌓은 상추 탑이 가족의 행복의 탑일 수 있음을 은유한다. 
 김 작가는 "세상 모든 것이 물질로 귀결되는 시대에, 오로지 조건 없는 사랑으로 우리를 보듬어 주는 것이 바로 가족임을 아이들이 깨닫게 도와주고자 했다"며 "아이들은 이 그림책을 통해 가족의 사랑을 다시 한번 마음으로 느끼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비어린이 출간.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