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수도 민영화 계획 없어"
"전기·수도 민영화 계획 없어"
  • 김응삼 기자
  • 2022.05.19 20:3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민주당 주장 반박

국민의힘은 19일 더불어민주당이 '전기, 수도 민영화 반대' 메시지를 내는 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인천시장 후보 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현장회의에서 "이재명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이 마치 윤석열 정부가 철도·전기·수도·공항을 민영화한다는 허위조작 사실을 뿌리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국민의 기본 생활과 관련된, 민생과 직결된 철도·전기에 대해 민영화를 내걸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허위 선동을 통해 제2의 광우병 사태, 제2의 생태탕 논란을 일으키려는 정치공학적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당 차원의 고소·고발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정확히 무엇을 민영화하겠다고 우리가 얘기한 건지에 대해 민주당이 제대로 얘기를 못 하고 있다"며 "국민의 우려가 다소 있는 민영화·민자라는 단어를 적극 활용해 과거 그들의 구호정치, 프레임 정치를 했던 연장선상"이라고 주장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