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S&P 국제신용등급 '긍정적' 상향
에쓰오일, S&P 국제신용등급 '긍정적' 상향
  • 김미영 기자
  • 2022.05.19 20: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황 변동성 대비 충분한 재무 여력
유가 상승 등 우수한 영업실적 평가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대표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의 국제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했다. S-OIL에 대한 장기신용등급은 'BBB'로 유지했다.

S&P는 "S-OIL이 우수한 영업실적을 거두고 있으며, 주력 상품의 스프레드 회복을 바탕으로 다음 투자 사이클과 업황 변동성에 대비한 충분한 수준의 재무 여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S-OIL은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치인 2조 1,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으며, 올해 1분기에도 분기 기준 최대인 1조 3,320억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했다. 신규 정유 석유화학 복합설비(RUC/ODC)의 완공 이후 전 생산공정을 최적화함으로써 전사 복합마진을 개선하고 주요 설비들의 최대 가동률을 유지해 예측치를 크게 웃도는 탁월한 실적을 거뒀다.

S&P는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이익, 수요 회복, 스프레드 개선이 견조한 매출과 EBITDA(감가상각 차감 전 영업이익)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S&P는 "중국의 생산 관련 제한 조치와 더불어 지정학적 리스크 및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차질로 전체적인 공급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 관련 봉쇄조치가 해제되면서 정유 업황이 다소 우호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이는 "중국 수요 둔화로 인한 석유화학 수익성 압박을 충분히 상쇄하는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이를 반영해 S&P는 S-OIL의 EBITDA 대비 차입금(debt-to-EBITDA) 비율이 올해 1.3-1.7배로 예상되는 등 향후 2년 동안 견조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추정했다.

S&P는 2023년경 유가의 하락세 전환과 수요 펀더멘탈의 약세가 지속되면 영업실적이 재차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S-OIL의 2022-2024년 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은 등급상향 전제조건(trigger)인 3.5배 이하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S-OIL에 대해 "효율성 높은 대형 정유 및 석유화학 설비를 기반으로 사우디 아람코의 글로벌 사업다각화 전략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S-OIL의 신용등급 상향 조정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S&P는 "S-OIL의 EBITDA 대비 차입금 비율이 상당기간 동안 3.5배를 하회할 경우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밝히고 "견조한 스프레드와 수익성을 기록하고 신중한 설비투자 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운전자본 변동성을 축소할 경우 현실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