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300㎾급 영농형 태양광 설비 준공
동서발전, 300㎾급 영농형 태양광 설비 준공
  • 김미영 기자
  • 2022.05.22 19: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군 두서면 5천㎡ 면적 3곳에 설치
전력 수익 전액 농촌 자립·복지 등 활용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주영남 한국에너지재단 사무총장(왼쪽), 최창우 송정마을 이장이 20일 울주군 두서면 구량리에서 열린 '울주군 영농형 태양광 준공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동서발전 제공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주영남 한국에너지재단 사무총장(왼쪽), 최창우 송정마을 이장이 20일 울주군 두서면 구량리에서 열린 '울주군 영농형 태양광 준공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동서발전 제공

한국동서발전㈜는 농사를 지으면서 전력을 생산하는 영농형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난 20일 울산 울주군에 준공했다.

영농형 태양광은 논밭에 높이 4미터 정도의 지지대를 세우고 간격을 띄워 태양광을 설치하는 방식. 설비 상부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로 전력을 생산하고, 설비 하부에선 그대로 농사를 짓는다.

동서발전은 이날 울주군 두서면 구량리에 준공한 영농형 태양광(1호) 설비 하부에서 모내기를 진행했다. 

이번 영농형 태양광은 동서발전이 출연한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벼농사를 짓는 논 3곳(합산면적 약 5,157㎡)에 각 100㎾, 총 300㎾급 규모로 조성됐다. 이들 설비는 향후 한국에너지재단이 기부받아 운영하고, 매년 태양광발전 수익은 지역에 전액 환원해 농촌 자립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김영문 사장은 "지역과 상생하는 친환경에너지 보급으로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 실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