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당권 경쟁 시동…이준석 VS 친윤계 충돌
국힘 당권 경쟁 시동…이준석 VS 친윤계 충돌
  • 김응삼 기자
  • 2022.06.08 19: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혁신위 등 연일 李 비판
鄭 과거 육모방망이 발언 겨냥
이, 우크라 철퇴 선물 사진 게재
우크라이나를 방문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우크라이나 의원들로부터 받았다며 올린 ‘철퇴’ 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우크라이나를 방문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우크라이나 의원들로부터 받았다며 올린 ‘철퇴’ 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 '친윤'(친윤석열)계로 꼽히는 정진석 의원 간 집안싸움에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지고 있다. 이준석 대 친윤계 간 대립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혁신위원회 설치와 우크라이나 방문, 공천 문제 등을 놓고 본인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정 의원을 겨냥한 메시지를 7~8일 SNS에 연달아 올리며 재점화했다. 

이에 정 의원은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하는 만용은 어디에서 나오는 건가"라며 다소 거친 언사를 주고받으며 날카로운 공방을 벌였다.

우크라이나 방문 일정을 마친 이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의원들로부터 받은 '육모 방망이와 비슷한 철퇴' 사진을 올렸다. 

그는 "우크라이나 의원님들이 우리 방문단의 선물에 대한 답례품으로 가시 달린 육모방망이 비슷한 걸 주셨다. 코자크 족 지도자가들고 사용하는 불라바라는 철퇴라고 설명을 들었다. 자유의 영원한 존립을 위해 잘 간직하겠다"고 했다.

이를 두고 자신의 우크라이나 방문 등을 공개 비판한 친윤계 정 의원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 의원은 자유한국당시절이던 2017년 5월 국회에서 열린 당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대선 참패와 관련해 "보수 존립에 근본적으로 도움이 안 되는 사람은 육모방망이를 들고 뒤통수를 빠개버려야 한다"고 하는 등 '육모방망이'를 몇 차례 공개 언급한 바 있다.

이어 이 대표는 8일 SNS에 6·1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 "기억에 남는 가장 큰 이의제기는 충청남도 공천에서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 점수에 미달한사람을 비례대표로 넣어달라는 이야기였다"며 "자기 관할인 노원구청장도 안 찍어 내리고 경선한 당 대표에게 공천 관련해서 이야기하려면 상당한 용기가 필요할 것"이라고 적었다.

또한 "제가 바보가 아닌 이상 인사전횡을 휘두르려면 공천관리위원회에 내 사람을 넣지, 혁신위원회에 넣겠느냐"며 "적당히 하라. 혁신위원회 흠집을 내자고 사람을 흠집내서야 되겠느냐"고 쏟아붙였다.

그러자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이 대표의 언행에 당혹함을 감출 수 없다"며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하는 만용은 어디에서 나오는 건가"라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러면서 "선배 정치인이 당 대표에게 한마디 하기 위해서 그토록 큰 용기가 필요한가. 그런 공개적 위협으로 당의 언로를 막는 것은 3김 총재 시절에도 보기 어려웠다"고 썼다.

정 의원은 "정치 선배의 우려에 대해 이 대표는 조롱과 사실 왜곡으로 맞서고 있다"며 "새 정치의 기수로 기대했던 그가 낡은 정치의 암수를 동원해, 논점 흐리기 덮어씌우기에 나섰다. 어디서 이런 나쁜 술수를 배웠나"라고 직격했다.

앞서 정 의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내가 이 대표의 행보에 시비를 걸어서 이 대표를 무슨 끌어내리려고 한다는 등 억측으로 연결돼서 조금 당혹스럽다"며 "이 대표에게 악감정 있는 것도 아니고 당권 투쟁한 것도 아니다"고 했다.

혁신위원회에 대해선 "최재형 위원장, 천하람 위원으로 보면 이준석 혁신위로 시작하는 것 같다"며 비꼬았다.  김응삼기자ue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