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그룹, 취약계층에 사랑의 밑반찬
현대중그룹, 취약계층에 사랑의 밑반찬
  • 김미영 기자
  • 2022.06.23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급여 모아 600만원 후원
미포조선 사내 봉사단체 참석도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과 현대미포조선은 23일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에서 '밑반찬 나눔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직접 만든 사랑의 밑반찬을 선물한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사장 권오갑)과 현대미포조선은 23일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에서 '밑반찬 나눔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하며 따뜻한 나눔에 동참하고 있는 이경오 기원(자재지원부)과 한지현 기사(품질경영부) 등 현대미포조선 사내 봉사 단체인 초롱회 회원들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전달된 600만원의 후원금은 현대미포조선 초롱회 회원들과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 직원들이 이달부터 11월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오이소박이, 열무물김치, 파김치, 알타리무김치 등 밑반찬을 담그는데 사용될 계획이다. 
 
또 만들어진 밑반찬은 각 시기별로 현대미포조선 직원들이 인근 지역 독거노인과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한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 150세대를 직접 방문해 전달할 예정이다. 
 
현대미포조선 초롱회 관계자는 "맛있는 식탁이 취약계층에게도 일상에 든든한 힘과 소박한 행복이 되길 바란다"며, "이웃들의 생활에 필요한 실질적인 도움을 더 많이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기로 뜻을 모아 설립된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자립준비청년 홀로서기 지원, 지역 농가 돕기, 태풍 및 수해복구 지원, 장애인 시설 봉사활동 등 다양한 공익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