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물가안전 실효성 초점 정책 추진
울산시 물가안전 실효성 초점 정책 추진
  • 최성환 기자
  • 2022.06.23 20:2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합동 물가안정 TF 첫 회의
소비단체 등 서민 가계 안정 노력

울산시가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글로벌 원자재 수급불안 등으로 최근 치솟고 있는 물가 안정을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울산시는 23일 오후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지난 5월 구성한 민·관합동 물가안정 전담팀(TF) 첫 실무회의를 열어 상황을 점검하고 실효성에 초점을 맞춘 시행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동남지방통계청을 비롯한 4개 유관기관과 울산시와 5개 구·군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선 울산지역 물가 동향 보고와 지방 공공요금 및 물가안정 등 분야별 물가 위기 대응책 추진 상황 등을 확인하고 물가 안정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소비자물가지수가 5%대를 상회하는 등 13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물가 위기 단계 수준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이날 실무회의에서는 체감 지수가 높은 지역의 공공요금 동향을 공유하고 효과적인 요금 안정화 대책과 함께 밥상 물가도 점검했다.  
 
또 유관기관 대표로 참여한 소비자단체협의회로부터 최근 물가 상승에 대한 생생한 시민 여론을 듣고 다양한 의견 수렴했다. 
 
회의에선 올해 1월부터 운영 중인 물가안정대책 종합상황실과 물가안정대책반 추진 실적 및 전반적인 운영 사항 등을 꼼꼼히 살핀 뒤 향후 기관별 물가안정 추진 대책도 공유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물가안정은 시민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로,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행정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소비자단체 등과 모두 힘을 모아 서민 가계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 5월 제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물가 상승이 위기 수준이라고 진단하고 대응을 위해 민관합동 물가안정 전담팀(TF)을 구성하자는 제안에 따라에 4개 유관기관과 12개 시·군·구 행정조직이 참여하는 전담팀(TF)을 구성하고 이날 첫 자리를 마련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