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양극화 잡는 게 집값 안정 관건
분양가 양극화 잡는 게 집값 안정 관건
  • 조재훈
  • 2022.06.27 15:5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아파트 공급 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 우려를 더한다. '울산 도심이냐 아니냐'에 따른 지역별 초격차는 물론이고, '공공이냐 민간이냐'에 따라 분양가격 차이가 크게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 걱정되는 것은 이 같은 현상이 갈수록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된다는 데 있다. 정부의 6·21 부동산 대책으로 분양가 상한제가 개편되고 울산 중남구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 최근 건설 자잿값 폭등과 맞물려 아파트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의미다. 

 실제 울산의 중심지 아파트 분양가가 최근 전용면적 84㎡ 3.3㎡(1평)당 2,300만 원 시대'를 찍었다. 평형이 큰 158㎡는 대략 2,700만 원을 웃도는 분양가다. 이렇게 비싼 이유가 주거용지 보다 토지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준주거 용지와 상업 용지에 들어서기 때문이다. 이 같은 추세에 따라 공업탑 로터리 일대와 신정시장 부근, 태화 로터리와 우정동 사거리 주변 등 최근 울산 중남구에 봇물을 이루는 민간개발 아파트 사업의 분양가도 준주거 용지와 상업용지에 아파트를 짓다 보니 분양가가 2,000만 원대에 형성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이를 제외한 도시 외곽지에 계획된 아파트 단지 분양가는 1,000만 원 초반에 공급되는 분위기다. 

 물론 글로벌 금리인상의 가속화로 집값 하락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도심 지역에서는 규제 완화와 맞물려 강세를 지속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여기다 원자재가격 급등세의 반영도 분양가 상승세를 부추길 것으로 예상된다. 중산·서민층 모두 탄식하지 않을 수 없는 구조다. 이런 가운데 올 하반기 부동산시장은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본격화되면서 양극화현상이 더 심화될 전망이다. 관계기관은 소득 불균형에다 경제적 불평등, 양극화 심화로 이어지는 작금의 현실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 분양가 양극화가 더 확대되지 않고 집값이 안정되도록 저소득층 지원 강화, 중산층의 자립기반 지원, 부동산 투기 억제 등 다각적인 대처 방안을 서두를 때다.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