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동연 당선인, 지역 현황 파악 '가속도'
나동연 당선인, 지역 현황 파악 '가속도'
  • 이수천 기자
  • 2022.06.27 17:3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민원 현장 방문 등 애로 청취
문화예술의전당 건립 신속 추진
유휴부지 문제해결 마중물 강조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27일 오전 본격 장맛비 속에서 2차 현장활동을 펼쳤다.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 제공

나동연 양산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공식 업무보고를 마치고 지역현황 파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27일 장맛비 속에서 2차 현장활동을 펼쳤다.
 
이날 현장활동에는 나동연 당선인, 정장원 인수위원장 및 인수위원,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해 △황산공원 복합레저사업 관련 현장 △자원회수시설 운영관리 방안 △(주)코윈1·(주)코윈2 공동주택사업 현장 △가칭 양산문화예술의전당 예상 후보지 △부산대 유휴부지 문제해결 △어곡 삼성파크빌 공용주차장 건의 현장 △원동면 화제리 국지도 60호선(매리~양산) 건설사업 현장을 둘러봤다.
 
특히 2차 현장활동은 나동연 당선인이 최근 역점을 두고 추진의지를 밝힌 '10대 핵심비전사업' 가운데 황산공원 복합레저사업 추진, 양산문화예술의전당 건립과 관련 부산대 유휴부지 현장을 방문해 관심을 모았다.
 
아울러 1차 현장활동에 이어 집단민원 현장인 (주)코윈1·(주)코윈2 공동주택사업 현장, 원동면 화제리 국지도 60호선(매리~양산) 건설 현장, 어곡동 삼성파크빌 주변 공용주차장 건의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나동연 당선인은 "20여년 동안이나 양산의 해묵은 숙제로 남아있는 부산대 유휴부지 문제가 지역발전의 장애물이 되고 있다"며 "먼저 가칭 양산문화예술의전당 건립을 신속하게 추진해 지역문화예술시설도 확충하고 부산대 유휴부지 문제해결의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앞서 1차에 이어 2차 현장활동에도 집단민원현장을 방문하면서 현장에서 주민들의 다양한 목소리 듣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절감했다"며 "특히 최근 학습권 침해 논란이 되고 있는 화제초 인근 국지도 60호선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피해 최소화방안을 수립해 학교측과 협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