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의 변신
강아지의 변신
  • 최봄
  • 2022.06.27 20:30
  •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아지의 변신은 무죄
강아지의 변신/ 박금숙 지음
강아지의 변신/ 박금숙 지음

딸과 사위가 회사에서 10년 근속 휴가를 받아 유럽 여행을 떠나면서 키우던 개 밤이를 우리 집으로 데려왔다. 
 밤이를 부르는 남편의 목소리에 꿀이 떨어진다. 무뚝뚝한 남편의 목소리가 저렇게 다정했나 싶다.
 오늘은 푸른책들에서 나온 박금숙 시인의 첫 동시집 <강아지의 변신>을 펼친다.
 
# 강아지의 변신

앉아!
손!
기다려!

맛난 걸 줄 때마다
군인보다 더 빨리 행동하는
귀염둥이!

과자!
산책!
나가자!

좋아하는 말을 할 때마다
꼬리 흔들며 착착 알아듣는
천재!

목욕!
치카!
병원!

싫어하는 말을 할 때마다
귀머거리처럼 못 들은 채 도망가는
여우!
너는,
너는,
도대체 정체가 뭐니?

 밤이도 천재와 여우를 오간다. 간식을 두 번 연달아 주면 입을 벌린 채 계속 웃고, 산책 후 집으로 가기 싫다고 버티기도 한다. 목욕이나 산책할 때 아직 끙 소리 내는 걸 본 적이 없다. 침착하고 차분하고 말썽을 일으킨 적이 없으니 혼날 일도 없다. 이래도 저래도 예쁘니 강아지의 변신은 무죄다.

# 아리송해

건휘가 놀자고 해서
놀이터에서 만났다

벤치에 앉아
각자 스마트폰으로
신나게 게임만 했다

이럴 거면 우리 왜 만나?

건휘가 배터리가 떨어졌으니
집에 가자고 했다

내 배터리도 10퍼센트라
오케이!
하고 돌아섰다

안녕--
바이--
만나서 단 두 마디하고 헤어졌다

이럴 거면 우리 왜 만나?

 

최봄 아동문학가
최봄 아동문학가

 인구 감소로 아이들도 줄었지만 몸으로 부딪치며 노는 아이들도 점점 줄고 있다. 대부분 게임을 하느라 시간이 나도 밖에서 뛰어놀지 않는다. 놀이터에서 만나 기껏 게임을 하고 헤어지는 아이가 "이럴 거면 우리 왜 만나?"
 물음표로 끝나는 시를 읽으니 왠지 씁쓸해진다. 그래도 둘이서 놀이터에서 만난 것 만으로도 기특하다는 생각이 든다. 방에서 혼자 게임을 하는 것보다 밖에서 친구와 둘이 하는 게 훨씬 낫다. 햇볕 아래서 바람맞으며 친구의 숨소리를 들으며 그렇게. 최봄 아동문학가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금O 2022-06-28 14:32:37
감사합니다~
앞으로 좋은 글 더 많이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