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유류세 37% 인하…신속 체감 위해 적극 협조"
업계 "유류세 37% 인하…신속 체감 위해 적극 협조"
  • 김미영 기자
  • 2022.06.27 20: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ℓ당 휘발유 57원·경유 38원 세금 ↓
직영주유소 등 공급가 즉시 반영키로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석유업계가 유류세 37% 인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한석유협회와 한국석유유통협회, 한국주유소협회 등 석유 관련 협회는 27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유류세 법정 최대 한도인 37% 인하 조치에 따른 유류비 절감 효과가 최대한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석유협회는 이날 국내 정유사들이 정부의 민생물가 안정대책에 적극 동조하기 위해 오는 7월 1일 유류세 인하 확대 시행일부터 인하분을 즉각 반영해 공급하고, 당일 직영주유소도 즉시 가격을 인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석유유통협회와 주유소협회도 정유사의 공급가격 하락분이 대리점 및 주유소 판매가격에 최대한 조속히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협회는 "정부의 유류세 확대 인하 효과가 조속히 소비자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일반 자영주유소 가격의 신속한 인하를 위해 가격 모니터링 강화 및 주유소 계도 등으로 기간 단축과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고유가 대응을 위해 지난달부터 유류세 인하 폭을 기존 20%에서 30%로 확대한 바 있다. 

그러나 인하 폭 확대에도 기름값이 잡히지 않자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법상 허용된 최대 한도인 37%까지 더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유류세 인하 폭 최대 확대 조치에 따라 휘발유는 지금보다 ℓ당 57원, 경유는 38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12원 추가 인하 효과가 발생한다. 
 이에 따른 최종 유류세는 휘발유 516원, 경유 369원, LPG는 130원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