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른 날들의 기억…' 서양화가 황디냐 개인전
'푸르른 날들의 기억…' 서양화가 황디냐 개인전
  • 김미영 기자
  • 2022.06.28 20:2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17일 문화쉼터 몽돌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7월 1일부터 17일까지 서양화가 황디냐 개인전을 선보인다. 사진은 전시 작품인 '푸른 사과'.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7월 1일부터 17일까지 서양화가 황디냐 개인전을 선보인다. 사진은 전시 작품인 '푸른 사과'.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7월 1일부터 17일까지 서양화가 황디냐 개인전을 선보인다.

 '푸르른 날들의 기억'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서는 '푸른 사과', '바닷가에 선 아빠와 딸', '파도 시리즈-청년의 꿈, 희망, 변화' 등 20여 점의 유화작품을 선보인다.


 황 작가는 현재 한국미술협회, 울산미술협회 회원으로 활동중이며, 수십 차례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황디냐 작가의 다섯번째 개인전이다.


 황디냐 작가는 이번 전시에 대해 "우리 삶의 푸르른 날들은 생각만 해도 행복하다"며 "지난날을 돌아보고 새로운 미래를 꿈꿀 수 있는 풋풋한 작품 세계로 초대한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