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출신 남민서, 아시아 태권도 금메달
울산 출신 남민서, 아시아 태권도 금메달
  • 김경민 기자
  • 2022.06.28 20:2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80kg 서건우도 동메달
울산 태권도 출신 간판스타인 한국체대 남민서 선수가 '2022 춘천 아시아 선수권 태권도대회' 여자부 -62㎏급에서 금빛 발차기에 성공했다.
울산 태권도 출신 간판스타인 한국체대 남민서 선수가 '2022 춘천 아시아 선수권 태권도대회' 여자부 -62㎏급에서 금빛 발차기에 성공했다.

울산 출신 태권도 간판스타인 한국체대 남민서(울산스포츠과학고 졸업) 선수가 '2022 춘천 아시아 선수권 태권도대회' 여자부 -62㎏급에서 금빛 발차기에 성공했다.


 울산시태권도협회에 따르면 지난 22~27일까지 강원도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22 춘천 아시아 선수권 태권도대회'는 아시아대륙 34개국 229명의 겨루기 선수와 21개국 208명의 품새 선수가 참가했다.


 아시아 선수권은 지난 1974년 제1회 대회를 서울에서, 2004년 제16회 대회를 경기 성남에서 개최한 데 이어 18년 만에 강원도 춘천에서 열게 됐다. 


 이번 대회는 2분씩 3라운드를 치르면서 먼저 2번의 라운드를 이기는 쪽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펼쳐졌다.


 겨루기 대회 둘째날인 지난 25일 남민서는 여자부 -62㎏급 결승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인 이란 대표 발리자데 나스타란 선수를 세트스코어 2-0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2 춘천 아시아 선수권 태권도대회' 여자부 -62㎏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민서 선수는 울산 온남초, 동평중, 울산스포츠과학고를 졸업하고 현재 한국체대 2학년에 재학 중이다.


 한국체대 서건우(울산스포츠과학고 졸업)는 남자부 -80kg급 준결승전에서 요르단 샤르바티 살레 선수에게 최종스코어 2-1으로 패하며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부 -67kg 8강전 한국체대 송다빈(울산 효정고) 선수는 중국 아이유 준 레드 선수에게 1회전 3-8, 2회전 4-7로 최종스코어 2-0로 패했다.


 손효봉 울산시태권도협회 전무이사는 "3명의 울산출신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해 2명의 선수가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것은 울산 태권도 위상이 전국과 아시아에 다시 한번 알리는 기회"라며 "오는 10월 울산에서 치러지는 전국체전에서는 우수한 성적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