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건 위해 북구부터 혁신하겠다"
"민주당 재건 위해 북구부터 혁신하겠다"
  • 전우수 기자
  • 2022.06.30 20: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시당 지역위원장 출사표
당원 중심 정당·소통 실천 약속
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지역위원장 공모에 신청하고 30일자로 의장직 임기를 마친 박병석 전 시의회의장이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위원장 도전에 나서는 각오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지역위원장 공모에 신청하고 30일자로 의장직 임기를 마친 박병석 전 시의회의장이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위원장 도전에 나서는 각오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지역위원장 경쟁 열기가 뜨겁다.

울산 북구지역위원장 공모에 신청하고 30일자로 의장직 임기를 마친 박병석 전 시의회의장이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위원장 도전에 나서는 각오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날 박 전 의장은 "북구 지역위원장은 현역 국회의원이 있는 지역이기에 무모한 도전임을 모르지 않지만 민주당을 개혁하고 혁신하기 위해 북구 지역위원장에 입후보하게 됐다"면서 "6.1지방선거를 통해 울산시민들은 민주당에 더 큰 개혁과 과감한 혁신을 요구하고 있는데도 당내 어느 누구도 이 부분에 책임지지 않고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울산시당을 재건하고 북구지역부터 바꿔야 하겠다는 절박감을 가지고 북구지역위원장에 출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전 의장은 특히 현 이상헌 시당위원장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지난 6·1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한 울산시당 위원장 겸 북구지역위원장은 대의와 명분은 뒤로하고 자신의 정치적 실리만 추구해 공천과정에서 민주성을 짓밟았을 뿐만 아니라 선거과정에서 총체적 무능이 드러나 이미 민주당원들로부터 리더십을 상실해 개혁의 대상이 돼 버렸다"고 날 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 "박병석은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시민과 함께 승리할 수 있는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지역위원회 활성화 △당원 중심의 정당 △시민들과 적극 소통하는 정치 실천을 통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박병석 전 의장은 "상황이 허락된다면 2024년에 있을 지역 총선에 도전의사를 갖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 6월 21일부터 24일까지 실시된 울산지역 6개 지역위원장 후보 공모에 전체 18명의 응모, 평균 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지난 27일부터 지역위원장 신청자를 대상으로 지역실사와 면접을 진행 중이다.  전우수기자 jeusda@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