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문임명 공공기관장 사퇴해야"
김기현 "문임명 공공기관장 사퇴해야"
  • 김응삼 기자
  • 2022.07.05 17: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금 축내는 도둑들" 비판
박수영 의원도 "후안무치"
국민의힘 김기현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기현 국회의원

윤석열 정부가 전임 정권의 '알박기 인사'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새 정부가 출범한 지 두 달째로 접어들었지만, 문재인 정권 말에 임명된 정부기관 및 국책연구기관 기관장들을 당장 물갈이할 묘책이 없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5일 문재인 정부 시절 임명된 장관급 정무직 인사들과 공공기관장 등을 향해 "후안무치" "대선 불복" 등의 격한 표현을 동원해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지난 4월까지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역임한 김기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공공기관장·임원들에 대해 "순리와 상식을 거부하고 개인적 영달만을 위해 세금을 축내는 도둑들"이라며 "똥배짱으로 버티다가 후회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알박기 수장이 '버티기'에 들어가면 해당 기관이 정책적 역할을 못하는 '식물상태'로 전락하는 건 시간문제다. 벌써 새 정부 취임 두 달이 되어가는데, 아직도 왜 꾸물거리고 있나"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과 함께 할 수 없는 전 정권의 정무직 인사들은 정무직답게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는 지켜야 한다"고 했다.

박수영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한 장관급 정무직 및 공공기관장들 상당수가 사직하지 않고 임기를 채우겠다고 버티고 있다. 국민권익이 아니라 민주당 권익을 옹호해온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방송장악에 올인했던 한상혁방통위원장 등 장관급과, 소주성을 주도했던 홍장표 KDI(한국개발연구원) 원장 등 59명"이라며 "후안무치"라고 비판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가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 민주당 인사를 찍어내기 한다며 '정치보복수사대책위' 출범을 운운하고 있다"며 "2017년 문정부가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등 전 공직사회를 대상으로 자기편 심기에 몰두했던 적폐를 외면한 윤정부 흠집내기"라고 말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