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클립] 눈먼 아이에게 빛을 내어준 분황사의 천수천안 관음보살
[오디오클립] 눈먼 아이에게 빛을 내어준 분황사의 천수천안 관음보살
  • 장창호 극작가
  • 2022.07.14 12:21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울림통]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1)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1)

 통일신라 경덕왕 때 분황사에 한 여인이 어린 아이와 함께 찾아와 지극정성을 들였다 한다.

 엄마 손을 잡고 분황사 경내에 들어선 다섯살배기 아이가 안타깝게도 세상의 빛을 볼수 없는 맹아였다. 어둠에 갇힌 자식을 위해 희명(希明)은 법당의 천수대비 벽화 앞에서 정성 들여 절을 올리고 또 엎드려 기원했다. 어느날 간절한 마음을 담은 향가를 지어 아들에게 노래 부르게 하자 애틋한 진심이 하늘에 닿았을까 아이는 눈을 뜨게 된다. 이 향가가 10구절로 나눠 지은 도천수대비가(禱千手大悲歌)이다.

 장창호 작가는 분황사에 전해지는 전설을 소리 연기로 펼치며 이 향가의 한 구절을 읆는다. 
 
 무릅을 곧게 하고 두 손바닥을 모아
 천수관음(千手觀音) 앞에 비옵나이다. 
 천손의 천눈에 하나로 놓아 하나를 덮으사 둘 없는 저울시다. 
 하나를 그윽이 고치기 바라나이다. 
 아아, 놓아주신, 자비야말로 클 것이외다. 

 도천수대비가에 얶힌 이야기가 신라 온나라에 퍼져 왕의 귀까지 들어 갔다. 불심을 빌려 아들까지 얻고 불국사 등 불교문화의 꽃을 피운 경덕왕은 이일을 구실로 엉뚱한 발상을 한다. 당시 당나라의 선진 문물을 적극 받아들이려는 왕의 개혁 정책에 귀족들은 따르지 않으려 했다.

 육두품 이상 문무백관들에게 나눠준 급여 대신 땅을 내어주는 녹읍제를 부활시킨 것이다. 당근과 채찍이 될 카드로 왕권을 흔드는 귀족들을 구슬리고 국고도 아낄려는 심산이었지만 이는 오히려 귀족들의 영향력을 키워 왕권에 도전하고 피비린내 나는 쿠테타를 일으켜 나라가 몰락의 길로 접어들게 한다.

 어쨋든 분황사의 천수보살의 영험함은 널리 전해지면 신라의 땅에 관음 신앙도 두텁게 자리하게 된다. 소리 연기 : 장창호 극작가, 정리 :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 울산신문 오디오클립 'U울림통' 바로가기 
 ▶ 영상 보기 : 장창호 [115] 천수관음과 맹아

신라 선덕여왕때 창건된 경주시 구황동 분황사 중앙에 돌을 벽돌모양으로 다듬어 쌓아 올린 국보 모전석탑의 모습. 원래 9층 규모였다는 기록은 있으나 현재 3층으로만 남은 신라 최초의 석탑이다. 탑의 동서남북 4방향 모서리와 문에 불법을 수호하는 화려한 사자상과 금강역사상의 조각이 남아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신라 선덕여왕때 창건된 경주시 구황동 분황사 중앙에 돌을 벽돌모양으로 다듬어 쌓아 올린 국보 모전석탑의 모습. 원래 9층 규모였다는 기록은 있으나 현재 3층으로만 남은 신라 최초의 석탑이다. 탑의 동서남북 4방향 모서리와 탑 입구에 불법을 수호하는 사자.물개상과 금강역사상의 조각이 화려하다. 2021.8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분황사의 큰 법당인 보광전에 안치된 높이 3.4m가 넘는 보물 약사여래입상.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분황사의 큰 법당인 보광전에 안치된 높이 3.4m가 넘는 보물 약사여래입상. 2021.8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분황사 모전석탑 옆에 입구가 팔각 형태인 우물. 이 우물에는 신라를 지켰던 용이 물고기로 변해 살았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
분황사 모전석탑 옆에 입구가 팔각 형태인 우물 '삼룡변어정'. 이 우물에는 신라를 지켰던 3마리의 용이 당나라 사신의 수술에 물고기로 변해 붙잡혀 갔다 다행히 되돌아와 살았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2021.8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