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사상 첫 4년 연속 무분규 임협 타결
현대차, 사상 첫 4년 연속 무분규 임협 타결
  • 김지혁 기자
  • 2022.07.20 20:1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정합의안 조합원 61.9% 찬성
2025년 울산 전기차공장 설립
임금체계 개선 포함…오늘 조인
19일 오후 현대차 노조가  노조 사무실에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현대차노조 제공
19일 오후 현대차 노조가 노조 사무실에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현대차노조 제공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4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 돌입하면서 "굵고 길게 갈 것"이라며 투쟁 선전포고를 했지만 결과적으로 단 한차례 잠정합의안 마련에 조합원들이 찬성하면서 여름 휴가 전 임금협상을 끝냈다. 


 별도 요구안에 담긴 울산 공장 내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과 내년 상반기 대규모 신규 채용 건을 노사가 합의하면서 사실상 교섭은 급물살을 탔다. 
 노조는 지난 19일 전체 조합원(4만6,413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자정 무렵 발표된 투표 결과 투표자 3만9,125명(투표율 84.3%) 중 2만4,225명(61.9%)이 찬성해 가결됐다.


 올해 합의안은 임금 10만8,000원(기본급+수당 1만원) 인상, 성과·격려금 300%+550만원, 주식 20주, 재래시장 상품권 25만원 지급 등을 담고 있다.
 이와 별도로, 울산공장 내 전기차 전용공장을 2025년까지 짓고, 내년 상반기 생산·기술직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직군별 특성에 맞는 임금제도 마련과 연구직군 임금체계 개선 방안 등도 만들기로 했다. 


 특히 올해 파업없이 임금협상을 타결하면서 노사는 역사상 처음으로 4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다. 
 올해는 올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리스크와 반도체 부족 상황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노사는 21일 울산공장에서 올해 임협 조인식을 연다.
 현대차는 "노사가 함께 미래 비전을 공유함으로써 국내 공장이 미래차 산업의 선도기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