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원자잿값 상승에 3개 분기 연속 적자
한국조선해양, 원자잿값 상승에 3개 분기 연속 적자
  • 김미영 기자
  • 2022.07.31 19:5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실적 부진 영업손실 2651억 기록
매출은 4조 1886억 전년비 10.3% 상승
고부가선박 수출 증가 3Q 흑자전환 예상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2분기까지는 적자를 지속했다. 다만 3분기부터는 원자재가격 상승세가 꺾이고 고부가선박 수주 매출이 증가하며 소폭이나마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고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매출 4조1,886억원, 영업손실 2,651억원 등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보다 10.3% 증가했으나 시장 일각에서 기대했던 손익분기점 달성에는 실패했다. 지난해 2분기 영업손실이 8,973억원이었음을 감안하면 적자 규모를 대거 줄였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조선·해양플랜트 분야의 수주 증가로 매출은 증가했지만 후판(선박에 쓰이는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가격을 포함한 원자잿값 상승 여파로 영업적자가 3개 분기 연속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먼저 조선 부문은 건조 물량 증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5.5% 증가한 3조 5,67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후판가격 상승과 현대삼호중공업의 계약 취소에 따른 보상금이 반영되면서 2,024억원의 적자를 냈다.

해양 및 플랜트 부문은 브라질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FPSO) 수주계약의 영향으로 매출은 전분기 대비 32.8% 증가한 1,888억원으로 집계됐지만 육상플랜트 자재비 상승에 따른 충당금 설정으로 708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엔진기계 부문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환율 상승에 따른 공사 순익 증가로 각각 1231억원, 439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조선·해양 부문에서 총 154척, 177억 7,000만달러어치를 수주해 올해 목표치인 174억 4,000만달러의 101.9%를 달성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