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동물 구조·치료 사진전 개최
해양동물 구조·치료 사진전 개최
  • 김경민 기자
  • 2022.08.04 19:5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도시관리공단 야외전망대
울산남구도시관리공단은 오는 9월 4일까지 약 한 달간 고래생태체험관 3층 야외전망대에서 해양동물 구조·치료 사진전을 개최한다.
울산남구도시관리공단은 오는 9월 4일까지 약 한 달간 고래생태체험관 3층 야외전망대에서 해양동물 구조·치료 사진전을 개최한다.

울산 남구도시관리공단이 오는 9월 4일까지 약 한 달간 고래생태체험관 3층 야외전망대에서 해양동물 구조·치료 사진전을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해양동물전문구조·치료기관인 고래생태체험관이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위험에 처한 해양동물을 구조하고 치료한 대표 사진 36점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점점 심해지는 해양오염으로 피해를 받는 해양동물들을 알릴 예정이다. 고래생태체험관은 사진전 전시와 함께 환경지킴이 포토존을 조성해 해양환경보호에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도록 꾸몄다.

 이춘실 남구도시관리공단 이사장은 "해양 쓰레기로 생긴 쓰레기 섬을 통해 해양오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고 편리하게 사용하고 버려진 해양 쓰레기로 인해 많은 해양동물이 위험에 처해 있는데 이번 사진전을 통해 해양환경보호에 대한 의식을 고취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해양환경뿐만 아니라 건강한 지구가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