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뇌졸중 손상 완화하는 신종 미세아교세포 발견
UNIST, 뇌졸중 손상 완화하는 신종 미세아교세포 발견
  • 김지혁 기자
  • 2022.08.04 19: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호 교수·이대 공동 연구팀
항산화 작용으로 재관류 손상 ↓
박성호 UNIST 생명과학과 교수(왼쪽)와 이원효 박사과정 연구원.
박성호 UNIST 생명과학과 교수(왼쪽)와 이원효 박사과정 연구원.

UNIST 생명과학과 박성호 교수와 이화여자대학교 오구택 교수 공동연구팀이 뇌졸중으로 인한 뇌 손상을 막는 새로운 세포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뇌졸중 손상을 막는 신종 미세아교세포를 발견하고 이 세포의 발생 원리를 규명했다. 


 미세아교세포(microglia)는 원래 뇌를 비롯한 중추신경계에만 분포하면서 병원균, 죽은 세포 등을 먹어치우는 면역 담당 세포로 알려졌다. 


 새롭게 발견된 이 미세아교세포는 뇌졸중 재관류 손상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관류 손상은 막힌 혈관을 뚫는 등 혈액의 흐름을 복구해 뇌 조직에 다시 산소를 공급해 줬을 때 뇌세포가 오히려 죽는 현상이다. 


 원인이 불분명 했지만 최근 조직 내 산소가 갑자기 다시 들어오면서 발생하는 산화 손상이 그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연구에 따르면, SAM(Stroke-Associated Microglia)이라고 명명된 이 미세아교세포는 항산화 작용으로 뇌를 보호하는 기능을 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입증할 강력한 증거도 찾아냈다. 
 바로 이 미세아교세포가 Prdx1이라는 유전자와 밀접하게 연관 된 것이다. 


 Prdx1은 활성산소 스트레스에 저항하는 단백질을 합성(발현)하는 유전자인데, 이 유전자가 결핍된 경우에는 신종 미세아교세포가 활성화 되지 않았다.


 또 쥐에 뇌동맥에 일시적 혈류 장애를 유발하는 수술을 한 뒤, 뇌 조직 변화를 관찰했을 때 Prdx1이 결핍된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재관류성 뇌 손상이 더 크게 발생했다. 


 박성호 교수 "뇌졸중 후유증을 줄이기 위한 새로운 치료 표적과 예후 예측 지표를 제시한 연구" 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