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이통3사 협력 별정폰 위치정보 제공 시스템 개발
경찰청-이통3사 협력 별정폰 위치정보 제공 시스템 개발
  • 김경민 기자
  • 2022.08.04 20:0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지난 1일 울산에서 30대 남성이 만취 상태로 채팅앱을 통해 만난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별정통신사 가입자에 대한 정보를 자동으로 제공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피해 여성이 별정통신사 가입자라 긴박한 상황에서 경찰에 신고했지만 별정통신사 근무자가 없어 가입자 정보를 받을 수 없었다.
 별정통신사를 통해 가입한 휴대폰은 야간이나 주말에 근무자가 없을 시 경찰에서 요청한 가입자 정보를 빠르게 회신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경찰청은 3일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 별정통신사 가입자의 정보를 제공 받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오는 12월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며 개발이 완료되면 휴일 및 야간에도 별정통신사 가입자의 정보를 자동으로 받을 수 있다.


 한편, 경찰과 별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별정통신사 가입자의 정보를 받을 수 있는 표준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