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저 공사 의혹 연일 맹공 민주 "최순실 떠올라"
관저 공사 의혹 연일 맹공 민주 "최순실 떠올라"
  • 김응삼 기자
  • 2022.08.04 20:1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정조사 등 철저 진상규명 촉구
대통령실 인적 쇄신·특별감찰관 임명도

더불어민주당은 4일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등을 문제 삼으며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국정조사와 특검 등을 언급하는 한편, 특별감찰관 임명을 요구하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관저 공사와 관련한 김 여사의 '사적 수주' 의혹이 계속 불거졌지만 대통령실의 대응은 동문서답 아니면 묵묵부답"이라며 "대통령실 이전을 둘러싼 의혹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해 국회법이 정하는 모든 절차를 조속히 검토해 진상규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지금 상황이라면) 더 큰 위기가 몰려올 텐데 당·정·대 어디에서도 '컨트롤 타워' 역할 못하고 있다"면서 "더 늦으면 국정 기조의 전면적 전환마저 불가능한 상태로 빠지는데, 대통령의 당당한 휴가보다 대통령실과 내각의 인적 쇄신이 급선무다"라며 대통령실의 쇄신을 촉구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KBS 라디오에서 관저 수주 의혹을 두고 "이 모습을 보면서 박근혜 정부 때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씨의 국정농단이 떠오르지 않는 국민이 별로 없을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권력 사유화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기능이 겹치기에 특별감찰관 임명을 안 했지만, 윤석열 정부는 사실상 공수처를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니냐"며 "친인척을 감시·감독할 수 있는 특별감찰관을 두는 게 맞는다. 빨리 임명해서 주변에서 국정을 농단하는 일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