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시당, 만5세 조기입학 반대 한 목소리
민주 시당, 만5세 조기입학 반대 한 목소리
  • 전우수 기자
  • 2022.08.08 19: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갑 위원 철회 촉구 기자회견
손명희 의원, 학부모 간담 개최
울산시의회 손명희 위원장은 8일 오후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관련 학부모 의견 청취 간담회를 가졌다. 울산시의회 제공
울산시의회 손명희 위원장은 8일 오후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관련 학부모 의견 청취 간담회를 가졌다. 울산시의회 제공

교육부의 만5세 조기취학 정책에 대한 전국적인 반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울산의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도 8일 '5세 조기입학 정책의 즉각적인 폐기'를 주장하는 기자회견과 간담회를 잇달아 갖는 등 반대 열기를 보탰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남구갑 손종학 위원장 등 남구갑지역위원들은 8일 오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대통령은 만5세 조기취학 정책을 당장 철회하고 국가의 백년지대계가 걸린 문제이자 아이들, 학부모, 관계자들 모두의 삶이 걸린 문제를 졸석 추진하다 국가적인 대 혼란을 일으킨 장본인으로써 국민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 울산시의회 손명희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관련 학부모 의견 청취 간담회를 가졌다.


 장두옥 전 전국공공형어린이집연합회 회장은 "최근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착용하게 되면서 표정으로 배울 수 있는 아이들의 언어발달도 늦어지고 있다"며 "아동 발달에 대한 고려와 전문가 의견 수렴 절차도 거치지 않은 이번 학제 개편안은 졸속 발표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손종학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남구갑지역위원장은 "어린이 발달 단계를 고려하지 않고 교육과정의 복잡성을 이해하지 못한 정책은 폐기해야 한다"며 "국민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절차적 정당성을 가진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명희 위원장은 "교육은 백년지대계로서 학제 개편 정책 추진과정에 아이들 성장 및 발달 단계를 고려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며 "오늘 학부모님들께서 주신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우수기자 jeusda@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