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랩핑버스에 가로막힌 시야
대형 랩핑버스에 가로막힌 시야
  • 유은경 기자
  • 2022.08.10 20: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대형 랩핑버스들이 울산 북구 염포산터널 고가도로 아래 안전지대와 울주군 청량읍 웅촌로 갓길에 불법 주정차해 아파트 분양 광고를 하고 있어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는 등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