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동 명정사거리→말응정사거리 변경
태화동 명정사거리→말응정사거리 변경
  • 최성환 기자
  • 2022.08.11 19:4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시설물 명칭 제정 건 심의
주민의견 수렴 등 검토후 확정
울산시는 11일 시청 1별관 회의실에서 전경술 건설주택국장 주재로 '울산시 지명위원회'를 열고 위원 위촉장 수여 및 도로시설물 명칭 제정 안건을 심의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11일 오전 제1별관 3층 회의실에서 시 지명위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명위원회를 열어 도로시설물 명칭 제정 건을 심의했다.
 
이날 심의에서는 '중구 태화동 일대 태화로와 명난로의 교차지점'의 도로시설물인 교차로 명칭 제정안 1개소를 대상으로 심의한 결과 '말응정사거리'로 원안 제정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해당 도로시설물은 그동안 '명정사거리'로 오인하여 사용해 왔다"며 "위원들의 심도 있는 검토와 토론을 거친 결과 중구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원안 제정했다"라고 말했다.
 
도로시설물인 터널, 교량 및 교차로의 명칭은 해당 구·군 및 읍·면·동의 의견과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도로시설물 관리기관에서 명칭 중복 여부 등을 검토한 후 지명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한편 지명위원회는 지난 7월 1일자로 새롭게 구성돼 오는 2025년까지 3년 임기로 운영된다.
 
앞으로 지명 업무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위원회 개최 전 위원들의 현장 방문 조사와 관련 문헌 조사 등을 통해 울산시의 역사성과 문화를 반영해 지명을 결정하는 등 지명위원회 역할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