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상반기 판매량 사상 첫 '글로벌 톱3'
현대차그룹, 상반기 판매량 사상 첫 '글로벌 톱3'
  • 김미영 기자
  • 2022.08.15 19: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위서 두 계단 뛰어올라
효과적인 반도체 수급 조절 평가
친환경차 퍼스트무버 전략 주효
미 최다 판매 '제네시스' 영향도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완성차그룹 판매량이 올 상반기에 사상 처음 3위로 진입했다.
 15일 각 완성차그룹의 IR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올해 1~6월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329만9,000 대로, 일본 도요타그룹(513만 8,000대)과 독일 폭스바겐그룹(400만 6,000대)에 이어 3위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 4위로는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미스비시가 결합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314만 대)가 꼽혔다. 다음으로는 피아트크라이슬러와 푸조·시트로엥그룹이 합병한 스텔란티스그룹(301만 9,000대), 미국 GM(284만 9,000대) 등이 뒤를 이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상반기 347만 5,000대를 팔아 5위, 지난해 연간으로 따져도 666만7,000대로 5위였지만 순위가 2계단 뛰었다. 현대차그룹이 5위에서 3위로 치고 올라간 것은 미국 포드를 제치고 글로벌 5위를 차지한 2012년 이후 12년 만이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3위에 오른 데는 우선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인한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의 생산 차질이 역설적으로 한몫을 했다고 분석한다. 현대차그룹은 다른 업체에 비해 반도체 수급난에 상대적으로 잘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수 업체가 두 자릿수 판매 감소를 겪은 반면 현대차그룹은 5% 감소 선에서 선방했기 때문이다.

또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판매량이 늘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 전략이 주효한 것도 글로벌 순위 상승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특히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 반응이 뜨겁다. 

제네시스의 경우 올 상반기 미국에서 2만 5,668대가 팔려 반기 기준 최다 판매기록을 새로 썼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올해 1∼5월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2만 7,000여대를 판매해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와 EV6를 1만대 이상씩 판매한 덕분이다.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 6가 출시되면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수급난, 전동화 전환 등 전례 없는 자동차 산업의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활용하는 현대차그룹 특유의 저력이 빛을 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현대차는 2008∼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 당시 차량 구매 고객이 1년 내 실직하면 차를 되사주는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등 공격적 마케팅으로 미국 내 시장 점유율을 5%대에서 7%대로 끌어올린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각 브랜드의 전용 전기차 출시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탑티어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