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호우피해 기업·개인 1000억 긴급 금융지원
경남은행, 호우피해 기업·개인 1000억 긴급 금융지원
  • 김미영 기자
  • 2022.08.15 19:3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대출 원금 상환 없이 만기 연장도

BNK경남은행이 긴급 금융지원을 통해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개인을 돕는다.

BNK경남은행은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에게 1,000억원 규모로 긴급 금융지원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긴급 금융지원 대상은 집중호우로 실질적인 재산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 및 개인으로서 해당 지역 행정 관청 등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을 하면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피해가 확인된 피해금액 범위 내에서 개인에게는 2,000만원 이내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과 중소기업에는 기업당 5억원 이내 긴급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여기에 최고 1.0%p 특별우대금리를 제공해 총 1,000억원 한도의 신규 자금이 지원된다. 

또 기존 대출에 대해서는 원금상환 없이 만기연장을 할 수 있고 분할상환금 상환 유예를 받을 수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