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안전점검 공동 행보 울산 검경수장 화해 물꼬
기업 안전점검 공동 행보 울산 검경수장 화해 물꼬
  • 김경민 기자
  • 2022.08.17 19: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래고기 환부·피의사실 공표 논란 해묵은 갈등 속
현대중·현대차 공장 방문 동행 중대재해 예방 공감
노정환 지검장-박성주 청장 경찰대 선후배도 한몫
노정환 울산지검장(왼쪽)과 박성주 울산경찰청장이 17일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정주영 명예회장 동상 앞에서 이상균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과 나란히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경찰청 제공
노정환 울산지검장(왼쪽)과 박성주 울산경찰청장이 17일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정주영 명예회장 동상 앞에서 이상균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과 나란히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경찰청 제공

노정환 울산지검장과 박성주 울산경찰청장이 17일 중대재해 예방의 일환으로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방문했다.

울산의 검·경 두 수장이 함께 안전 점검에 나선 것은 극히 이례적인데, 무엇보다 과거 '고래고기 환부 사건'과 '피의사실 공표죄 논란' 등으로 갈등을 겪었던 두 기관장의 공동 행보에 특별한 관심이 쏠린다.

두 기관장은 이날 오전 현대중공업 본사를 찾아 각종 안전조치 사항을 설명듣고, 선박 건조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이어 오후에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찾아 생산시설을 둘러봤다.

두 기관장의 이날 양 대기업 현장 방문은 취임한 직후인 지난 6월말 만남에서 즉석 제안으로 이뤄졌다.

울산경찰청을 방문해 노 지검장과 박 청장이 대화 과정에서 조선·자동차·석유화학 관련 대형사업장과 원전까지 있는 울산의 산업 특성상 합동점검 필요하다는데 공감한 것이 이날 현장 방문으로 이어진 것이다.

당면 현안인 중대재해 예방이라는 공통 사무의 연장선상이긴 하지만, 두 기관장이 함께 산업현장을 찾은 것만으로도 반목의 울산 검경이 화해의 물꼬를 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두 기관장이 손을 잡을 수 있었던 데는 두 사람의 개인적인 인연도 한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노 지검장과 박 청장은 경찰대 선후배로 사이로 박 청장이(경찰대 5기)이 한 기수 위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울산에서 중대재해가 발생한 이후 두 기관장이 취임하면서 안전을 주제로 분위기 일신을 위한 현장 점검에 공감한 것 같다"며 "울산의 검경 수장이 합동 점검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두 기관장은 오는 31일에는 SK에너지, 새울원자력본부를 함께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안전을 확인할 예정이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