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박물관, 31일 '울산 사람들은 광복 어떻게 맞았나?' 특강
대곡박물관, 31일 '울산 사람들은 광복 어떻게 맞았나?' 특강
  • 김미영 기자
  • 2022.08.18 19: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신고 이현호 교사 초청 강연
30일까지 신청…현장 접수도

울산대곡박물관은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오는 31일 오후 2시 대곡박물관 시청각실에서 '울산 사람들은 일제강점기와 광복을 어떻게 맞이했나?'를 주제로 초청 강연을 연다.

이번 강연은 우신고등학교 이현호 교사가 강사로 나서 일제 강점기와 1945년 8월 15일 광복을 울산 사람들은 어떻게 맞이했는지를 다양한 역사 자료를 통해 알아본다.

또 1937년 중일전쟁 이후 일제의 전시동원체제 구축을 위한 정책이 울산에서 어떻게 진행됐는지도 살펴본다.

참가 희망자는 오는 30일까지 울산공공시설예약서비스 홈페이지(https://yes.ulsan.go.kr)와 강연 당일 현장 접수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강연 참석 대상은 총 25명이다.

한편 울산대곡박물관은 2층 제3전시실에서 대곡댐 편입 부지에서 발굴 조사된 하삼정 고분군을 조명하는 특별전을 진행하고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