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클립] 오대산과 오만부처
[오디오클립] 오대산과 오만부처
  • 장창호 극작가, 김동균 기자
  • 2022.09.15 15:32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울림통]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3)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3)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3)

오디오클립 '오대산과 오만부처'편에서 장창호 작가는 오대산에서 얽힌 두가지의 전설을 전하고 있다.

 첫번째 전설은 신라 자장스님이 당나라 유학시절 일만명의 보살이 산다는 중국 오대산을 찾았는데 꿈속에서 태화지라는 못을 지나다 문수보살을 만나게 된다. 신라로 돌아온 자장은 황룡사 구층목탑을 지어 왕좌에 오른 선덕여왕의 입지를 다지고 승려도 가르치며 율사(律師)의 지위까지 오르며 바쁜 나날을 보낸다. 그리고 당나라 유학시절 만난 문수보살과 인연을 잊지 않고 태화사, 통도사 등 울산과 양산에 이름난 사찰을 짓고 문수 신앙을 키워 나갔다. 

 어느날 든든한 후원자였던 선덕여왕이 갑자기 숨지자 신라의 권력은 진평왕 후손인 동륜계에서 진지왕 후손인 사륜계로 흐르며 그 중심에 선 김춘추가 가야 혈통 김유신까지 규합한다. 불교의 흐름도 원효와 의상이 주축이 돼 불교계가 재구성 되자 자장은 모든 것을 버리고 고구려와 인접한 명주(강릉)로 홀연히 떠났다. 깊은 산 속에 초막을 짓고 말년을 보냈다. 주봉인 비로봉을 중심으로 4개의 봉우리가 있는 산의 이름도 문수보살과 인연을 맺은 오대산(五臺山)이라 불렀다. 

 자장율사는 당나라 유학시절 문수보살에 받은 4가지 지켜야할 계(戒)가 있었다. 홀연히 나타난 스님이 부처의 가사와 진신사리를 전하며 범어로 된 계의 뜻을 알려준다. 장창호 작가는 범어로 된 4계를 낭독하며 그 뜻도 풀이한다.   
 - 가라파좌낭 (呵囉婆佐囊, 불교의 이치를 다 알아냈도다)
 - 달례치거야 (達㘑哆佉嘢, 본디 자신의 본성이라는 것은 없으니)
 - 낭가사가낭 (曩伽呬伽曩 그 이치는 이러 하느니라)
 - 달례로사나 (達㘑盧舍那, 곧 노사나불을 만날 것이다)

 노사나불은 석가모니불과 달리 사람의 눈에 뜨이지 않으며 여러 가지 형상으로 변하는 화신불(化身佛)이다. 노사나불의 옆에 함께하는 협시보살이 바로 문수보살이다. 이에 자장율사는 문수보살의 진신을 오대산에서 다시 만날수 있으리라 굳게 믿으며 기다려던 것이다. 

 또다른 전설은 권세를 버리고 오대산을 숨어든 통일신라시대 두 왕자의 이야기 이다. 신문왕의 아들 태자 보질도와 동생 효명태자는 외할아버지 김흠돌이 반란을 일으켜 할아버지 문무왕의 칼에 목이 떨어지고 역적이 된 왕비는 궁궐에서 쫒겨났다. 두 왕자는 어수선한 정국을 피해 도망가듯 변방 산속으로 숨어들었다. 그리고 산속에서 연꽃이 핀 자리에 각각 암자를 짓고 지내던 두 왕자는 만월산의 동대(관음암), 장령산의 서대(수정암), 기린산의 남대(지장암), 상왕산의 북대(미륵암)와 풍로산의 중대 등 5곳에서 5만 부처의 형상을 만나 예를 리며 부처를 모시다 동생 효명태자는 궁으로 돌아가고 형 보질도 태자만 남았다 전한다.  소리 연기 : 장창호 극작가, 정리 :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 울산신문 오디오클립 'U울림통' 바로가기 
 ▶ 영상 보기 : 장창호 [118] 만어산의 부처 그림자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 중대 적멸보궁.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 중대 적멸보궁.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 중대 적멸보궁의 내부. 문화재청 출처
법당 불상이 없는 적멸보궁의 내부 모습.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 월정사에 있는 중대 적멸보궁의 전경. '적멸보궁'이란 부처의 진신사리를 봉안한 건물로, 부처님이 계신 불국토임을 상징한다. 자장이 신라를 불국토로 재현하기 위해 신라 각지에 보궁을 창건했다. 5대 적멸보궁은 통도사. 봉정암. 법흥사, 정암사 그리고 월정사이다.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 월정사에 있는 중대 적멸보궁의 전경. '적멸보궁(寂滅寶宮)'이란 부처의 진신사리를 봉안한 건물로, 부처님이 계신 불국토임을 상징한다. 자장이 신라를 불국토로 재현하기 위해 신라 각지에 보궁을 창건했다. 5대 적멸보궁은 경남 양산시의 통도사. 강원도 인제군의 봉정암. 강원도 영월군의 법흥사, 강원도 정선군의 정암사 그리고 월정사이다.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동산리에 있는 선원 보각. 오대산 사고의 건물은 6.25전쟁 때 불타 버렸으나 1989년 선원보각이 복원되고 선원각 앞 사고 터에는 영감사 법당이 자리잡고 있다.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과 왕실의 족보인 선원보략(璿遠譜略)을 보관하기 위해 지었던 조선 후기 5대 사고 중 하나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출처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동산리에 있는 선원 보각. 오대산 사고(史庫) 건물은 6.25전쟁 때 불타 버렸으나 1989년 선원보각이 복원되고 선원각 앞 사고 터에는 영감사 법당이 자리잡고 있다.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과 왕실의 족보인 선원보략(璿遠譜略)을 보관하기 위해 지었던 조선 후기 5대 사고 중 하나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출처
평창군 월정사 팔각구층석탑(국보)과 탑을 향해서 정중하게 오른쪽 무릎을 꿇고 왼다리를 세워 탑에 대해 공양하는 것 같은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는 높이 1.8m의 보살상이다.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의 월정사 팔각구층석탑(국보)과 탑을 향해서 정중하게 오른쪽 무릎을 꿇고 왼다리를 세워 탑에 대해 공양하는 것 같은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는 높이 1.8m의 석조보살좌상(국보)의 모습.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 상원사에 있는 국내 유일의 동자상인 국보 목조문수동자좌상. 상원사는 신라 성덕왕 4년 보천과 효명, 두 왕자가 창건한 진여원(眞如院)이라는 절에서 시작된 사찰이다. 조선시대 세조가 이곳에서 문수동자를 만나 피부병을 치료했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또한 이 동자상 안에서 발견된 유물 중에 세조가 왕권찬탈을 위해 일으킨 계유정란으로 숨진 좌의정 김종서의 손자와 결혼한 의숙공주가 불상을 만들어 모셨다는 내용이 적힌 발원문이 나왔다. 문화재청 출처
강원도 평창군 오대산의 상원사에 있는 국내 유일의 동자상인 국보 목조문수동자좌상. 상원사는 신라 성덕왕 4년 보천과 효명, 두 왕자가 창건한 진여원(眞如院)이라는 절에서 시작된 사찰이다. 조선시대 세조가 이곳에서 문수동자를 만나 피부병을 치료했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또한 이 동자상 안에서 발견된 유물 중에 세조가 왕권찬탈을 위해 일으킨 계유정란으로 숨진 좌의정 김종서의 손자와 결혼한 의숙공주가 불상을 만들어 모셨다는 내용이 적힌 발원문이 나왔다. 문화재청 출처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