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내실있는 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
경남도, 내실있는 경제자유구역 확대 추진
  • 이수천 기자
  • 2022.09.22 18:5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도시 개발구상 수립 용역
글로벌 기업 유치전략 등 마련
가덕도 신공항 배후 부지 확보

경남도(도지사 박완수)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확장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은 지난 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최초 지정, 지난 2017년 12월 현재의 면적으로 확정된 후 면적 변경이 없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경남지역의 산업용지는 368만 4,000㎡로 그중 98.5%인 363만㎡ 입주가 완료돼 이미 포화상태에 있다.

 또한 진해신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에 따라 산업·물류 부지가 부족한 상황이며 2032년 진해신항 9선석 개장에 대비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 확대를 통한 부지 확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해양수산부에서 시행중인 '제4차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 용역'에서도 2030년 항만배후부지가 약 573만 2,000㎡ 부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경남도에서는 '트라이포트 배후 물류도시 개발구상 수립 용역'을 통해 배후도시 방향, 토지이용계획, 광역교통계획 등을 분석해 △경제자유구역 등 포괄적 마스터 플랜 수립 △배후 물류부지 수요·공급 계획 수립 △신(新) 경제권 형성을 위한 세계적(글로벌) 기업 유치전략 및 단계별 실행계획 등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해양수산부 및 국토교통부에서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주변에 진해신항 및 가덕도 신공항 개발을 추진함에 따라 해당 지역에 대한 각종 국가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경제자유구역 확대를 추진하는 것은 기본방향으로 설정하고, 항만배후단지 종합계획, 국가 첨단물류 플랫폼 구축용역 등 국가계획이 확정돼면 관련법 및 개발동향 등을 면밀히 분석 후 국가계획에 따른 개발지역과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대상지가 중복되지 않도록 경남도와 경제자유구역청이 투자유치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병규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진해신항, 가덕도 신공항 개발 등으로 부족한 산업·물류부지의 적기 공급을 위해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이 필요한 실정"이라면서 "이를 위해 국가계획이 확정된 후 모든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경남도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상생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경제자유구역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