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금 1억여원 전달책 실형
보이스피싱 피해금 1억여원 전달책 실형
  • 김지혁 기자
  • 2022.09.22 19: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법(형사8단독)은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금 1억원을 상부 조직에 전달한 혐의(사기방조)로 기소된 4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전화금융사기 조직 현금 수거책인 A씨는 2020년 11월 충북과 경북 등지에서 피해자 10명에게서 총 1억1,000여만원을 받아 조직에 전달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기 조직은 금융기관 행세를 하며 피해자들에게 전화해 "기존 대출을 저금리로 대환대출해줄 테니,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상환하라"는 방법 등으로 속였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수행한 역할은 보이스피싱 범죄 실행에서 중요한 부분이다"며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