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농어촌 취약지역 3곳 정주환경 개선
울주 농어촌 취약지역 3곳 정주환경 개선
  • 김지혁 기자
  • 2022.09.22 20:0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까지 기반시설 정비 시행

울주군이 농어촌 취약지역 3곳을 대상으로 생활여건 개조사업 시행계획을 수립해 본격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노후된 마을의 주거환경을 정비하고, 정주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안전·위생 등 생활 인프라 확충과 주거환경 개선, 주민역량 강화 등 지원을 통해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수준을 보장하고자 추진된다.

 사업 대상지역은 두동면 대현마을(6만6,000㎡), 두서면 서하마을(6만1,000㎡), 웅촌면 하대마을(5만8,900㎡) 등 3곳으로, 사업 기간은 2020년 3월부터 내년 12월까지다.

 사업 주요내용은 △생활·위생·안전 등 기반시설 정비사업 △주택정비 사업 △마을환경개선 사업 △안전확보 정비 사업 △휴먼케어 △역량강화 등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상대적으로 생활환경이 취약한 지역 농어촌 마을의 주거 인프라를 개선하고, 위생과 안전 등 생활 수준을 향상시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한층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