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열린 포럼, 울산 새로운 출발 위한 공론의 장 역할" 자평
최태원 "열린 포럼, 울산 새로운 출발 위한 공론의 장 역할" 자평
  • 김미영 기자
  • 2022.09.27 20:1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SK그룹 '2022 울산포럼' 첫선
지속가능 성장 대전환 단초 힘 실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지난 26일 SK그룹이 울산 어젠더 발굴 및 세팅 차원에서 주도한 '울산포럼'에 대해 최태원 SK 회장(사진)은 "울산 대전환 위한 단초"라며 힘을 실었다. '열린 포럼'으로 울산의 새출발을 위한 공론의 장 역할을 했다는 자평이다.   

 최 회장은 "SK그룹의 전환을 위한 단초를 만들어 내기 위해 이천포럼을 시작했다면, 울산포럼은 지역 대전환의 솔루션을 찾기 위한 단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천포럼이 SK의 대전환을 위해 내부 방안을 찾는 자리였다면, 울산포럼은 완전히 외부와 함께하는 '열린 포럼'"이라며 "생각보다 많은 지역 이해관계자가 참여해 출발이 좋다"고 말했다.

 SK는 이날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ESG, 울산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연 '2022 울산포럼'을 갖고, 울산의 사회적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공론의 장을 열였다. 

 포럼에는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등 SK 경영진과 김두겸 울산시장, 김기환 울산시의회 의장,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오연천 울산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폐회사 대신 청중의 질문에 답을 하는 것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한 최 회장은 '탄소중립 시대에 울산 제조업의 나아갈 방향'을 묻는 참석자 질문에 "탄소문제는 시간 제약, 가격, 비용이 아닌 기회라는 세 가지 특징이 있다"며 "탄소는 2030년, 2050년 등 시간에 따라 감축 해야할 양이 정해져 있고, 시간이 지날수록 가격이 오르는 속도가 빨라 톤당 100달러가 넘어가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 회장은 "'퍼스트 무버'로서 성공한다는 생각으로 탄소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만들면 전 세계 다른 곳에도 적용해 우리 사업 기회로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탄소문제는 공통의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려면 이해관계자 간 협력관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기업경영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갖는 의미에 대해 "환경은 사람과 자연과의 관계, 사회는 사람 그 자체, 거버넌스는 사람과 사람의 관계"라며 "결국 우리 사회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ESG 경영이 그렇게 어려운 일만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과 격차를 줄이기 위한 정부·기업·학계 등의 역할'에 대한 물음에는 "어느 한 각도로만 생각해서는 해법을 찾을 수 없고, 종합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격차 해소를 위한 대전환을 해야 하는데, 어떤 것을 희생해서 무엇을 얻을지 먼저 정해야 한다"며 "우리 사회가 합의해서 움직이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