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규모에 시민들 관심집중 입장권 매진
역대 최대규모에 시민들 관심집중 입장권 매진
  • 최성환 기자
  • 2022.10.03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유튜브로 생중계

 

울산에서 개최되는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폐회식 포스터. 울산시 제공
울산에서 개최되는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개.폐회식 포스터. 울산시 제공

지난 2005년 이후 17년 만에 울산에서 열리는 제103회 전국체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울산시는 오는 7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제103회 전국체전 개회식 입장권이 모두 배부됐다고 3일 밝혔다. 

 잔여 입장권이 없어 당초 계획한 입장권 현장 배부는 하지 않는다.

 이번 전국체전 개회식은 '솟아라 울산'이라는 주제로 개막 당일 오후 5시부터 진행되며, 같은 시간에 생중계되는 KBS 1TV나 유튜브 채널 MBC 스포츠탐험대와 MBC 펀고스튜디오(FUNGO STUDIO)에서 시청할 수 있다.

 개막식이 열리는 울산종합운동장에는 오후 2시 30분부터 입장권에 적힌 출입문(GATE)으로 개회식장에 들어갈 수 있으며 오후 4시 30분까지 정해진 좌석 구역에 착석해야 한다. 
 휠체어 이용자나 유모차 등은 남쪽과 서쪽 경사로를 통해서 입장할 수 있다.

 개회식이 열리는 당일 울산종합운동장으로는 관람객 차량이 들어올 수 없으며, 인근 메가마트 울산점 등에 마련된 임시주차장에서 개회식장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자세한 정보는 전국체전 누리집(www.ulsan.go.kr/s/103_sports) 행사정보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17년 만에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이자 코로나19 세계적 유행 이후 3년 만에 정상적인 규모로 열리는 체전인 만큼 그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에 시민들의 관심이 뜨겁다.

더 많은 분들이 함께하지 못해 아쉽지만 관람객과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서 입장권을 추가로 발권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입장권을 구하지 못한 분들은 티브이나 유튜브 채널 생중계를 통해 함께 즐겨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올해 울산에서 열리는 제103회 전국체전은 역대 최대 규모다. 합기도, 족구 등 시범종목 3개를 포함해 총 49개 종목에 전국 17개 시·도와 18개국 재외동포 선수단 등 약 2만 9천명이 참가한다. 

 한편, 전국체전의 피날레를 장식할 폐회식은 10월 13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오후 5시 30분 문화공연을 시작으로, 대회 시상식과 대회기 전달 등 공식행사가 이어진다. 가수 더원, 거미, SF9, 최유정 등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폐회식은 입장권 없이 종합운동장 북쪽 구역에 한해서 행사 당일 오후 4시부터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