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축제 분위기…울산 곳곳 활기로 '들썩'
돌아온 축제 분위기…울산 곳곳 활기로 '들썩'
  • 최성환 기자
  • 2022.10.06 18:4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체전 맞이 문예행사 '풍성']
개막일 7일부터 총 6개 행사 열려
처용·외솔·고래 등 지역 특색 담아
다양한 공연·전시·체험거리 제공

7일 개막하는 울산 전국체전에 맞춰 울산이 축제의 도시로 변신한다. 이 기간동안 '2022년 울산문화축전' 등 모두 6개의 문화예술 행사가 울산 곳곳에서 펼쳐진다. 제103회 전국체전은 7일부터 13일까지, 제42회 전국장애인체전은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된다.

 

  •  7~13일 울산문화축전

체전 기간 첫 번째 행사로 '2022 울산문화축전'이 7일부터 13일까지 열린다. 
 2022 울산문화축전은 울산에서 17년 만에 개최되는 2022 전국체전을 기념하는 문화예술 축제다. 
 울산종합운동장과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17개 시·도별 특색을 담은 예술공연, 거리공연, 체험, 전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  8~10일 처용문화제

두 번째 행사인 처용문화제는 8일부터 10일까지 태화강국가정원에서 개최된다. 


 처용문화제는 1967년 울산공업축제로 시작해 올해로 56회에 이르는 울산의 대표적인 축제다.

 
 축제 기간 동안 전통연희축제, 전통 놀이, 향토예술 공연 등 다양한 체험 거리를 제공한다.

 

  •  8~12일 나드리 축제

세 번째 행사 '나드리 축제' 또한 즐길거리 가득한 축제다. '나드리 축제'는 8일부터 12일까지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진행된다. 


 전국 각지에서 울산으로 모인 예술인들의 감동적인 공연으로 구성된 '나드리 축제'는 처용문화제, 울산문화축전과 함께 개최돼 어느 해보다 풍성한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8~10일 외솔한글한마당

네 번째 행사로, 독립운동가이자 국어학자인 외솔 최현배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개최되는 '외솔한글한마당'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외솔한글한마당'은 한글 사랑이 곧 나라 사랑의 길임을 주장하신 외솔 최현배 선생의 탄생 128돌을 기념하는 해에 한글의 문화적 가치를 이해하기 위해 개최된다. 


 8일부터 10일까지 외솔기념관과 중구 원도심 일대에서 펼쳐진다.

 

  •  13~16일 울산고래축제

다섯 번째 행사는 얼마 전 드라마로 인해 화제가 된 울산 고래를 주제로 한 '2022 울산고래축제'가 개최된다. 


 울산은 근대 포경산업의 중심지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고래도시다. 


 울산에서도 고래의 본고장인 장생포의 고래문화마을과 고래문화특구에서 '2022 울산고래축제'가 개최된다. 


 행사는 13일부터 16일까지 아이들이 좋아하는 고래를 주제로 퍼레이드, 퍼포먼스, 홀로그램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선사한다.

 

  •  14~15일 대한민국예술축전

마지막으로, 종합예술경연대회인 '2022 대한민국예술축전'이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개최된다.

 
 이 축전은 매년 전국체전이 개최되는 시·도에서 병행 개최됐는데, 올해도 마찬가지로 울산에서 정상 개최되는 전국체전에 맞춰 함께 열린다.


 총 342팀의 예술가들 중 치열한 경쟁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44팀의 예술가들이 울산 일대에서 국악, 사진, 영화 세 개 부문으로 본선 경연을 펼친다.


 울산시 관계자는 "10월 개최되는 다양한 행사들로 인해 오랜만에 울산이 활기로 들썩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시민들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했던 마음을 풀고 마음껏 축제를 즐기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