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프로티움, 수소 로타리엔진 발전 시스템 구축 새로운 도전
어프로티움, 수소 로타리엔진 발전 시스템 구축 새로운 도전
  • 김미영 기자
  • 2022.11.21 20:2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P·엘엠엘코리아·럭스코와 업무협약
연구개발·실증·보급 활성화 공동 노력
국내 최대 수소기업인 ㈜어프로티움(옛 덕양)은 최근 울산테크노파크, ㈜엘엠엘코리아, ㈜럭스코 등과 수소 로타리엔진 및 발전시스템의 연구개발, 실증 및 보급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 업무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최대 수소기업인 ㈜어프로티움(옛 덕양)은 최근 울산테크노파크, ㈜엘엠엘코리아, ㈜럭스코 등과 수소 로타리엔진 및 발전시스템의 연구개발, 실증 및 보급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 업무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최대의 수소생산 및 활용 지역인 울산에서 연료전지를 이용하지 않은 수소 활용 방안으로 '수소 로타리엔진'이란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   

 국내 최대 수소기업인 ㈜어프로티움(옛 덕양)은 최근 울산테크노파크, ㈜엘엠엘코리아, ㈜럭스코 등과 수소 로타리엔진 및 발전시스템의 연구개발, 실증 및 보급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 업무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최대의 수소기업이며 울산 향토기업인 ㈜어프로티움에서 수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로타리엔진 성능과 고속회전으로 발전하는 시스템 실증은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실시하기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엘엠엘코리아는 경기도 업체로서 독일의 반켈사와 공동개발한 로타리엔진 실증화를 위해 울산지역 ㈜럭스코와 발전사업·제품생산을 협의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기업은 수소자원을 활용한 수소 로타리엔진 발전시스템을 구축, 친환경 전기생산으로 전력수급의 불균형 문제 해소 및 RE100 대응을 위한 중소규모 친환경 발전시스템을 보급하는 데 목적이 있다.

 지금까지 수소 활용은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전력과 열을 생산하거나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해 모빌리티에 적용하는 방법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수소를 로타리엔진에 적용하면 고속회전을 얻을 수 있으며 그 회전력으로 전력을 생산하거나 바로 동력을 얻을 수 있어 모빌리티와 발전사업에 새로운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수소 사용의 엔진 및 발전시스템 개발을 통해 효율성 높은 에너지 전환시스템을 구축하고 △울산의 풍부한 블루수소 및 그린수소로 수소경제 발전에 기여하며 △획기적 기술혁신과 고효율 수소엔진 개발로 울산에 생산 가능한 수소산업의 가치 사슬을 형성하고자 한다.

 또 향후 다양한 수소 로타리엔진 개발을 통해 4차 산업에 필요한 드론,UAM,APU,선박 등 다양한 동력원으로 활용, 국가경제 발전과 신규 고용창출에 기여하기로 했다. 

 ㈜어프로티움의 김정상 부사장은 "수소의 활용이 연료전지 뿐만 아니라 로타리방식의 엔진과 이를 규모화시킨 대형 혼소발전,모빌리티까지 확산할 수 있어 수소산업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산업의 동력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