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내년도 국비 확보 막판 증액 총력
울산시, 내년도 국비 확보 막판 증액 총력
  • 최성환 기자
  • 2022.11.24 18: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겸 시장·국비팀 등 국회 방문
정원지원센터 건립 등 20개 사업
1280억 신청 불구 410억원 반영
예결위 심사 단계 755억↑ 목표
김두겸 울산시장이 2023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문해 안효대 경제부시장, 김기현·박성민·권명호 국회의원 등과 함께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면담했다. 울산시 제공

2023년도 국가예산 확정을 위한 국회 법정처리기한인 다음달 2일까지 남은 1주일에 울산의 미래 먹거리가 달렸다.
 
울산시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막판 증액에 총력전을 펴고 있는 이유다.

국회 예산결산특위의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까지 지역현안 사업의 국비를 증액할 수 있는 시간이 1주일 밖에 남지 않은 24일 김두겸 울산시장은 안효대 경제부시장과 국비팀을 이끌고 국회로 달려갔다.
 
김 시장은 이날 추경호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국회 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원회 부울경 대표위원을 차례로 만나 울산의 국비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강력 요청했다.
 
지난 15일 상경해 기획재정부 제2차관과 예산실장, 지역 국회의원들을 면담한 김 시장이 2주일 만에 다시 국회를 찾은 것은 내년도 국비 증액이 그만큼 절박하기 때문이다.
 
김 시장은 우선 이날 오후 국회를 방문해 추 경제부총리와 최상대 기획재정부제2차관을 만나 주요 국비 미반영 사업들의 증액 필요성을 설명하고, 이번 예결위 심사단계에서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김 시장과 추 부총리의 면담 자리에는 김기현·박성민·권명호 의원이 함께 하며 힘을 보탰다.
 
김 시장은 이어 예결위 심사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하고 있는 정점식 예결위 예산소위 부울경 대표위원을 면담하고 울산시 국비 사업에 지속해서 관심을 갖고 국비 확보를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 시장이 이날 증액을 요청한 울산시의 내년도 주요 국비 사업은 △조선해양 철의장 제조산업 디지털전환(IDX) 사업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및 차량 안전성 확보 지원사업 △영남권 글로벌 숙련기술진흥원 설립 △공영농수산물 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건립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 구축 △해상물류 통신기술 검증 테스트베드 구축 △울산 재난안전산업 진흥센터 조성 △울산정원지원센터 건립 △울산국가산단 지하배관 통합안전관리센터 건립 등이다.
 
신규 10개 사업과 계속 사업 10개로 구성된 국비 증액 사업은 애초 울산시가 1,280억원을 신청했으나 최종 정부안에는 410억원만 반영됐다.
 
울산시는 예결위 심사 단계에서 이들 20개 사업에 모두 775억원의 증액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 시장이 이날 반드시 증액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사업은 내년도 예산안에 한 푼도 편성되지 않아 이번 예결위에서 증액되지 않을 경우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김 시장은 "울산을 지역구로 둔 예결위 예산소위 위원이 없어 어려운 상황이지만, 내년 예산에 미반영된 사업들이 예산소위에서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정부예산은 오는 30일까지 예결위 심사를 통해 12월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