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수영장 매년 10억 적자 '혈세 먹는 하마'
중구수영장 매년 10억 적자 '혈세 먹는 하마'
  • 민창연 기자
  • 2022.11.24 20:0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의회 행정감사서 문제 지적
올해 8억 벌고 운영비 20억 사용
지출대비 수입금 41% 수준 불과
"직원 이용료 감면 등 혜택 받는
석유공사도 손실 일부 분담 요구"
울산 중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도운 의원. 중구 제공
울산 중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도운 의원. 중구 제공

울산 중구수영장이 개장 이후 매년 10억원 가량의 운영적자가 이어지고 있어 '혈세 먹는 하마'로 전락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석유공사가 지역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비 분담에 동참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중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김도운 의원은 24일 열린 미래전략국 소관 교육지원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2017년 운영을 시작한 중구 수영장이 매년 10억원 이상의 적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등 외부상황을 감안해도 운영수지율이 절반 이하 수준인 점은 예산의 효율적 측면에서 재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도운 의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중구수영장의 강습료과 사용료 등을 합친 올해 수입금은 7억 5,440여만원 수준(10월말 기준)인 반면 운영비 등으로 지출에 필요한 예산은 20억원에 달한다.

특히 올 연말까지 예상 수입금을 8억 2,500만 원으로 산정했을 때 지출 대비 수입금의 운영수지율은 41% 수준에 불과한 실정이다. 중구수영장은 지난 2017년 11월 운영을 시작한 이후 매년 수입금 대비 지출금이 10억원 이상 발생하며 적자운영이 이어지고 있다.

김도운 의원은 "지난 3년간 이어진 코로나19 상황 속 운영수지율이 17~23% 수준이었음을 감안해도 평균적으로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은 만성 적자를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실정"이라며 "중구수영장은 일반 주민과 달리 한국석유공사 임직원은 이용료 50%의 감면 혜택까지 주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2017년 석유공사의 비상경영체제가 이어지며 우리 중구가 운영권을 받아왔지만 지금은 상황이 변화된 만큼 한국석유공사도 운영비 일부를 분담해야 한다"며 "기업이 지역사회를 위한 공헌사업도 활발히 하는 상황에서 중구의 열악한 재정상황을 반영해 한국석유공사가 고통 분담에 동참할 수 있도록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교육지원과 관계자는 "중구수영장에서 발생하는 누적 적자에 대해 다각도로 대책방안을 고민 중이다"며 "한국석유공사와 운영비 지원 방안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가지는 등 대안 찾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민창연기자 changyoni@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