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 내림세 전환에도 휘발유와 격차 여전
경유 내림세 전환에도 휘발유와 격차 여전
  • 김미영 기자
  • 2022.11.27 19: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ℓ당 1846원 전주대비 -18원
휘발유와 200원 이상 가격차 지속
서민연료 등유도 1693원에 거래

유가 하락에 울산지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평균 경유가격이 내림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여전히 휘발유 가격과의 격차는 200원 이상 벌어지고 있다. 또 등유도 휘발유 보다 높은 가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27일 석유공사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리터당 14.2원 내린 1,644.5원을 기록했다. 9월 첫째 주 이후 11주 연속 하락한 것.
 10월 첫째 주 이후 5주 연속 올랐던 경유 가격은 떨어졌다. 전주 대비 리터당 10.5원 내린 1,878.4원으로 집계된 것.

 울산지역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611원이다. 일주일 전보다 15원 가량 내렸다. 울산지역 최저가 판매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515원이다.
 울산 평균 경유 가격은 리터당 1,846원이다. 일주일 전 1,864원보다 18원 하락했다. 최저가 경유는 1,759원이다. 
 다만 경유 소비자 가격은 휘발유 대비 리터당 230원 정도 높았다.
 또한 울산지역 주유소에서 거래되는 등유 가격도 휘발유보다 높은 1,693원으로 집계됐다. 

 11월 셋째 주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리터당 26.8원 하락한 1,508.6원, 경유는 49.6원 내린 1,772.3원에 거래됐다.

 내수 석유 가격은 추가 하락 여력이 높다는 분석이다.
 싱가포르에서 거래되는 옥탄가 92 국제 휘발유 가격은 11월 둘째 주 배럴당 96.33불을 기록한 이후 2주 연속 하락하며 4.99불이 떨어졌다.
 일반적으로 국제 가격 변동 요인이 내수에 2주 정도 시차를 두고 반영되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리터당 121원 정도의 소비자 가격 인하 요인이 발생한 셈이다.

 한편 두바이유 가격은 6.7불 내린 배럴당 80.8불에 거래됐는데 중국 코로나 확진자 수 역대 최고 기록,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논의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석유공사는 분석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