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홍자, 울산시 홍보대사에 "고향의 멋 알리는데 적극 앞장서겠다"
트로트 가수 홍자, 울산시 홍보대사에 "고향의 멋 알리는데 적극 앞장서겠다"
  • 최성환 기자
  • 2022.12.01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출신으로 활발한 방송 활동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시정 홍보
김두겸 울산시장이 1일 시청 접견실에서 트로트 가수 홍자 씨에게 울산 홍보대사 위촉패를 전달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김두겸 울산시장이 1일 시청 접견실에서 트로트 가수 홍자 씨에게 울산 홍보대사 위촉패를 전달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울산 출신의 유명 트로트 가수 '홍자'가 울산시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됐다.


 울산시는 1일 오후 시청 본관 7층 시장 접견실에서 트로트 가수 홍자 씨에 대한 울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울산시 홍보대사는 위촉기간 2년, 무보수 명예직으로 울산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국내·외 활동과 주요시정 및 문화·관광 홍보에 관한 활동을 하게 된다. 


 홍자는 홍보대사 첫 일정으로 이날 울산시 공식 유튜브 채널 '고래TV'에 출연해 울산의 다양한 매력을 알렸다. 


 홍자는 지난 2019년 TV조선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해 최종 3위를 차지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후, 각종 무대와 예능에서 활약하며 트로트 열풍을 견인하고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 최근 SBS 방송 인기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투지와 집념으로 여자축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홍자 씨는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고향 울산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것이 정말 영광스럽다"며 "앞으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울산의 멋을 널리 알리는데 적극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김두겸 시장은 위촉장을 전달한 뒤 "다재다능한 매력을 가진 홍자 씨를 울산시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울산의 산업과 생태, 문화와 관광이 살아 숨쉬는 다양한 매력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울산시에는 방송인 이용식, 트로트 가수 박군, 탤런트 김성환 등이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