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조폭 차량 파손 등 난동 20대 실형
선배 조폭 차량 파손 등 난동 20대 실형
  • 김지혁 기자
  • 2022.12.01 20:5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법(형사2단독)은 폭력 조직 선배의 차량을 공동으로 파손한 혐의(공동상해 등)로 기소된 20대 울산지역 조직폭력배 A씨에게 징역 10개월과 벌금 1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올해 4월 새벽 울산의 한 도로에서 평소 자신을 자주 괴롭히는 폭력 조직 선배 B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또래 조폭 5명과 함께 B씨의 차량 유리창을 부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 사실을 알게 된 B씨가 A씨 등을 한 노래방으로 부르자, 소화기를 분사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