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폐기물업체, 직원 명의 도용 정치자금 후원 의혹 제기
중구 폐기물업체, 직원 명의 도용 정치자금 후원 의혹 제기
  • 민창연 기자
  • 2023.01.19 20:1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무 권유로 후원회 가입 이후
후원금 안냈는데 영수증 발행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은 19일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폐기물수거대행업체 대명환경(주) 전무이사에게 모 의원에 전달된 후원금에 대한 진실규명을 요구했다.  민창연기자@changyoni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은 19일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폐기물수거대행업체 대명환경(주) 전무이사에게 모 의원에 전달된 후원금에 대한 진실규명을 요구했다. 민창연기자@changyoni

울산 중구 생활폐기물수거대행업체 대원환경(주)과 세명환경(주)이 회사 자금으로 A 의원의 정치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은 19일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회사에 해당 의원에게 전달된 후원금에 대한 진실규명을 요구했다.

 

# 민노총 "25명 중 명확하게 5명 확인"
노조는 "대원환경과 세원환경 소속 환경미화원 등 직원 25명은 대원환경 전무이사의 권유로 2020년 11월 13일 후원회 가입원서를 작성했다"며 "이후 같은 해 11월 1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후원한 적도 없는 10만원짜리 무정액영수증을 미화원들에게 발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에 따르면 가입 권유 과정에서 대원환경 전무이사가 "돈 벌게 해주겠다"고 말했고 후원금에 대한 미화원들의 물음에도 "회사에서 알아서 내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회에 가입한 미화원, 경리 등 직원 총 25명 중 노조에 의해 해당 사항이 명확하게 확인된 인원은 5명이다. 기자회견에서 노조는 확인된 직원 5명에 대한 '후원금을 내지 않았다'는 내용의 확인서와 무정액영수증 등을 증거자료로 공개했다.


 노조는 "A 의원을 위해 회사 자금 혹은 전무이사 개인 돈으로 후원금을 내면서 환경미화원 이름을 빌린 것"이라며 "이는 명백한 정치자금법 위반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 진실규명 안되면 설 연휴 이후 경찰 고발
이어 "대원환경 전무이사는 납부된 돈이 누구의 돈인지, 이름을 빌린 사람 수와 납부 금액은 얼마인지 대답하라"며 해명을 촉구했다. 


 이날 대원환경 전무이사 측은 연락이 닿지 않아 입장을 들을 수 없었으며 노조는 설 연휴 이후 경찰 고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민창연기자 changyoni@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