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6 수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애기똥풀
윤민희
2013년 06월 30일 (일) 20:47:58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새벽별이 뿌려놓은
옹알이
 
앙증맞은 두 살박이 
노란 뒤뚱   
 
지천으로 흩어져 앉은
천진한 웃음  
 
우리들의 이쁜 똥

■ 시작노트
서랑동 저수지길 양 옆으로 아기똥풀들이 노랗게 피었다. 출근하는 아침마다 애기똥풀들은 일제히 일어나서 인사를 한다. 기분이 좋으냐고~옹알옹알. 함께 가고 있다고~뒤뚱뒤뚱. 잘 다녀오라고~생긋생긋. 순간, 노곤하던 온 몸이 사르르 피어난다. 작은 꽃을 보면 갓난아기를 보듬은 듯 마음이 포근해지면서 평화로워지는 것을 느낀다. 일찍 일어나 해맑게 배웅해 주는 두 해 살이 노란 애기똥풀에게 감사하는 아침이다. ※약력-사)한국문인협회 오산지부장. 시집 <그리움을 위하여 가슴 한 켠을 비워두기로 했습니다>, <엇박자> 등 있음. yun9650@hanmail.net.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폭로가 부른 또다른 폭로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대선주자 줄줄이
문재인 후보 현수막 훼손 신고
글로벌 전지클러스터 조성 우선 순위
"돈보다 사람 중심 사회 만들 수 있
선둘넘과 회미뜰
울산시협회장배 탁구 918명 불꽃 경
가계대출 20조 육박 울산경제 시한폭
조선·유화 적자 2015년 울산 법인
유권자의 또다른 조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