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한 주를 여는 시]첫사랑
2013년 08월 25일 (일) 20:23:04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곽구영

여름밤이었데
무논에선 개구리 자진모리로 목을 놓고
방죽 위론 반딧불이가 별 던지기 놀이를 하데
발기한 밤을 두르고 풀벌레를 밟다가
하얀 비누 냄새에 턱을 떨다가
심장에 둥둥둥둥 북소리 나고
나는 어둔 하천으로 떨어지고 말았데
손도 못 잡았으니 혼자 떨어졌데
우야꼬 우야꼬
소녀는 발만 굴렀데
 
지금도 내 안 벙어리별로 빛나는,
그게 바로 첫사랑이라 하데


■ 올해는 여름이 유난히 덥습니다. 문득 소년기의 고향, 여름 방죽을 생각합니다. 방죽에선 반딧불이가 날고 여치가 툭툭 권투를 합니다. 무논엔 개구리울음들이 공중에다 은하수를 만듭니다. 소녀와의 만남, 쿵쿵쿵쿵 가슴뛰고. 그녀의 비누냄새에 어금니가 떨렸습니다 그날, 서로 손도 잡아보지 못했지만, 지금 생각하니 그게 첫사랑이었습니다. 아주 먼 아름다운 추억하나에 더위가 사라집니다. *약력-1974년 현대시학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시작. 현 그린케미칼대표. wd902@naver.com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