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6 수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행복한 겹
이강하
2013년 09월 29일 (일) 19:54:38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이강하

오동수약수터 가는 길
단풍 드네
너와 내가 웃네
 
한 잎 두 잎 익는 소리를
새들이 양쪽 귀에 꽂고 내뱉는 말
"우리는 고독의 소리를 즐기며 수집해
최고의 알약을 조제하는 약사들,
행복한 겹입니다"
 
지저귀는 산새 너머
나뭇가지들이 한참동안 박장대소,
두 손을 꼭 잡고 걷던 우리, 부끄러워 뜨겁게 달아오르네
새들 몸이 색색(色色) 부풀고
알약은 점점 빨갛게 익어가네

너와 나는 계속 웃네

※오동수약수터-경상북도 경주시 진현동에 있는 약수터.

■ 시작노트
문학으로 인해 고통이 심했을 때 따뜻한 국화차처럼 내게 스며든 한 친구가 있었다. 어깨를 나란히, 발걸음 맞춰 함께 오른 길 위의 단풍이 참으로 고왔다. 설렘을 섞은 소통의 알약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듯, 지저귀는 산새소리가 하냥 붉었다. 고독이 아니었다. 서로의 고민이 행복한 웃음으로 수놓았던 길이 가벼워지는 순간이었다.
※약력-계간《시와세계》등단, 제2회 두레문학상, 제4회 백교문학상.
시집 <화몽花夢>이 있음.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폭로가 부른 또다른 폭로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대선주자 줄줄이
문재인 후보 현수막 훼손 신고
글로벌 전지클러스터 조성 우선 순위
"돈보다 사람 중심 사회 만들 수 있
선둘넘과 회미뜰
울산시협회장배 탁구 918명 불꽃 경
가계대출 20조 육박 울산경제 시한폭
조선·유화 적자 2015년 울산 법인
유권자의 또다른 조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