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Day+ > 우리가 보는 세상
     
비극적 삶을 살다간 그녀…가슴아픈 역사 되풀이 말아야
한혜령 청소년기자(삼산고2)
2016년 08월 17일 (수) 18:06:24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조선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가 최근 개봉했다. 울산에서 활동중인 소설가 권비영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16일 관객 400만을 돌파하며 영화가 흥행몰중인 가운데, 그의 삶에 대한 세간의 관심도 더 높아지고 있다.

 고종이 늦은 나이에 얻은 딸 덕혜옹주는 8살 때 아버지 고종을 여의었다. 일제의 강압에 의해 만 13세 어린 나이로 일본으로 유학을 가게 된 덕혜옹주는 그 후 일본인 소 다케유키와 정략결혼을 하게 된다.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았던 탓인지, 강제적인 타국생활이 힘들었던 것인지 덕혜옹주는 조현병에 걸려 정신병원에 입원하고 만다. 이후 소 다케유키와의 사이에서 딸 정혜가 태어나지만, 기쁨도 잠시 딸이 유서를 남기고 실종되는 비극적인 일들을 연달아 겪는다. 조국으로 돌아갈 날 만을 기다리던 덕혜옹주는 광복 후 왕정복고를 두려워했던 당시 이승만 정부에 의해 입국을 금지 당했다. 조국에게까지 버림받았던 덕혜옹주는 결국 1962년 51세의 나이가 돼서야 37년 만에 조국의 땅을 다시 밟을 수 있게 됐다.

 귀국 후 창덕궁 수강재에서 지내다 1989년 4월 21일 병세를 이기지 못하고 낙선재에서 세상을 떠났다.
 순탄치 못했던 그녀의 삶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다. 이 영화는 역사적 사실에 허구를 가미해 일제강점기 시대의 고통을 잘 드러냈다고 생각한다.

 지난 15일은 주권을 빼앗겼던 우리나라가 잃었던 빛을 다시 찾은, '광복절'이었다. 덕혜옹주의 비극적인 삶이 던지는 메시지가 더 와닿는 때다. 다시는 이런 가슴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